불륜 - 1부 > 야설 | 【토토사이트】토토,먹튀검증☑️안전놀이터,야설 |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아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에이전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원벳원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mma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캡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월클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애플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위너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더블유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미슐랭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랭크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썬시티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홈 > 19가이드 > 야설 > 불륜 - 1부

잠결에 여자가 다리를 들어올리자 얇은 시트가 걷혀지면서 눈이 부시게 하얀 속옷 자락이 드러났다. 나는 눈이 화등잔만하게 커졌다. 


'아이구 저걸 어떻게 요리하지?'  


나는 침대 위에 늘어져 자고 있는 여자를 문 틈으로훔쳐 보면서 침을 꼴칵 삼켰다. 한 여름의 일요일이었다. 여자는 겨우 시트 한 장 걸치고 침대에서 자고 있었는데 잠결에 시트가 걷히면서 뽀얀 허벅지와 삼각형 속옷만 걸친 여자의 은밀하고 비밀스러운 곳이 함부로 드러난 것이다. 


성명 주영희. 나이 23세. 직업 화장품회사 외판원. 애인 있고 가끔 외박. 담배도 피우고 술도 마심. 모델이나 탈렌트가 되겠다고 서울에 올라왔으나 길은 멀고 돈이 없어 결국 화장품회사 외판원으로 전락. 


내가 대충 알고 있는 주영희의 신상이었다. 오늘은 일요일이라 쉬고 있었다.  


그냥 들어가서 깔고 눌러?' 


나는 아랫도리가 팽팽해지는 것을 느끼며 사방을 휘둘러 보았다. 

물론 마당에는 아무도 없었다. 집안은 물속처럼 조용했다. 오후 2시였다. 여자가 틀어어놓은 FM 라디오에서 '어느 소녀에게 바친 사랑'이라는 유행 지난 팝송이 끈적거리듯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날씨도 후덥지근한데 음악도 끈적거렸다. 


인간이라는 존재는 동물적인 공격성을 갖고 있다. 내 마음 속에도 야수와 같은 탐욕과 층동적인 공격성이 꿈틀거리고 있었다. 


나는 바지춤으로 손을 가져갔다. 그 놈의 물건이 어느 새 바지를 뚫어버릴 듯이 빳빳하게 일어서 있었다. 


'망할 년, 화사기 쓰러져서 신경질이 나서 죽겠는데 누구 인내심 시험할 일이 있나?' 


나는 눈알이 튀어나올 것 같았다. 여자가 네 활개를 펴고 자고 있는데 그냥 눈요기만 하자니 아랫도리가 터질 것 같았다. 그러나 안채에서는 호랑이 같은 마누라가 설거지를 하고 있었다. 여자의 방에 들어갔다가는 목적을 이루기도 전에 마누라에게 목덜미를 잡혀 개처럼 끌려 나올 것이 분명했다. 


'어디 마누라만 집을 비워 봐라. 내가 반드시 너를 해치울 테니...!' 


나는 다시 한 번 군침을 꼴칵 삼킨 뒤에 아랫도리를 움켜쥐고 뛰듯이 마당을 가로질러 마루로 올라갔다. 문을 반쯤 열어놓고 잠이 든 젊은 여자 때문에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다. 나는 다급했다. 


마누라는 아직도 주방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었다. 여름이라 소매 없는 녹색 셔츠에 헐렁거리는 물방울 무늬의 나이롱 반바지를 입고 있는 마누라는 엉덩이가 잔뜩 퍼져 있었다. 그래도 태양의 역광이 

비추어 밀도가 허름한 반바지에, 삼각형 속옷을 입은 둔부와 허벅지가 내비쳐 그러잖아도 문간방 여자로 인해 불끈 일어서 있는 내 아랫도리를 더욱 묵직하게 자극하고 있었다. 


'에이그, 먹는 것이 모두 살로 가나....' 


나는 혀를 찼다. 처녀 때만 해도 날씬하던 마누라가 어느 사이에 70kg이 넘는 거구가 되었는지 알 수 없었다. 속된 표현을 빌리면 완전히 드럼통이었다. 젖가슴도 수박통만 해서 조금만 빨리 걸으면 묵직한 두 개의 유방이 쏟아질 듯이 출렁거렸다. 


'그래도 쿠션 하나는 최고지.' 


나는 설거지를 하는 마누라의 뒷모습을 보면서 빙그레 웃었다. 꿩 대신 닭이라고 문간방에서 자고 있는 젊은 여자 대신 여편네 끌어안고 뒹구는 수밖에 도리가 없었다. 


"아직 멀었나?" 


나는 능글맞게 웃으며 마누라 뒤로 다가갔다. 마누라가 힐끗 뒤를 돌아보았다. 


"뭐가요?" 

"설거지 " 


나는 말꼬랑지를 흐리며 마누라를 뒤에서 안고 아랫도리를 펑퍼짐한 엉덩이에다가 부벼댔다. 


"왜 이래요?" 


마누라가 엉덩이를 옆으로 뺐다. 나는 마누라를 더욱 바짝 끌어안았다. 이럴 때는 바짝 안아 주어야 좋아하는 법이었다. 


"하고 싶어 그러지 왜 그래?" 


나는 마누라를 안은 손으로 가슴을 움켜쥐었다. 마누라의 가슴은 체구에 걸맞게 거대할 정도로 컸다. 그러나 그 가슴은 여전히 따뜻하고 부드러웠다.


"돌아누워서 잘 때는 언제고 " 



마누라가 불만스런운 목소리로 종알거렸다. 나는 지난 밤 마누라가 요구하는 것을 거절했었다. 마누라가 내 거시기를 만지며 보챘으나 내가 응해주지 않았던 것이다. 마누라가 종알거리고 있는 것은 당연한 투정이었다. 


"미안해. 어제는 너무 술에 취했었어." 


나는 두 손으로 마누라의 가슴을 만지며 사과하는 체 했다. 사실 술에 취해서 마누라를 거절했던 것은 아니었다. 나는 어젯밤 집에 들어오기 전에 술집에서 만난 미스 장이라는 여자와 여관에 들어갔고 그 여자와 두 번이나 뻐적지근하게 뒹굴었기 때문에 마누라와 그 짓을 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어제는 뜻밖에 남자 구실을 톡톡히 할 수 있었다. 시간도 만족할 정도로 오래 끌었을 뿐아니라 거시기도 평소의 내 물건답지 않게 장대했다. 그 물건을 마누라를 위해 사용하지 못한 것이 애석할 뿐이었다. 


그러나 기다리노라면 기회가 오는 법이었다. 


'미스장도 녹다운 시켰으니 며칠은 일어나지 못할 걸 ' 미스장은 관계가 끝나자 끙끙 앓는 시늉을 했었다. 

내가 생각을 해도 참으로 오랜만에 남자 구실을 한셈이었다. 마누라가 해준 보약 탓인지 전에 없던 일이었다. 


내가 그런저런 생각을 하는 동안에도 마누라는 여전히 수돗물에 그릇을 헹구고 있었다. 그러나 거반 설거지를 끝내가는 형국이었다. 


"보약 먹여 놨더니 술에 절어서 들어오고 " 마누라가 푸념을 했다. 


"미안해. 당신이 해준 보약 때문인지 이놈이 갑자기 팽팽하게 일어서 있잖아?" 


나는 마누라의 허연 목덜미에 입술을 찍었다. 그리고는 아랫도리로 마누라의 펑퍼짐한 엉덩이를 자극했다. 


"멀쩡하게 밤에는 그냥 자고 왜 대낮에 이런대 " 


마누라가 다시 굼시렁거렸다. 대낮 어쩌고 하는 것을 보면 마누라도 싫은 기색은 아니었다. 하기야 닷새 동안이나 그 맛을 뵈어 주지 않았으니 마누라라고 안달이 나지 않을 턱이 없었다. 


"대낮이라 싫어?" 

"누가 싫댔나?" 

"내 색시가 최고라니까..." 


마누라가 풀어지는 기색이 보이자 나는 마누라의 목덜미에 연신 입을 맞추었다. 


"보약 먹여 놓으니까 딴 짓 하는 건 아니죠?" 


마누라의 말에 나는 가슴이 철렁했다. 여자들의 본능적인 육감 하나는 알아주어야 했다. 


'흐흐 실은 그 보약먹고 기운 좀 썼네. 마누라 한테 기운 쓰라고 먹인 보약이지만 어디 그게 뜻대로 되는 건가? 그 놈이 치마 입은 여자만 보면 벌떡벌떡 일어서는 걸 난들 어떻게 해? 보약 먹인 당신이 잘못이지 ' 나는 속으로 마누라 몰래 웃었다. 그러나 겉으로는 태연하게 능청을 떨었다. 


"그랬다가는 벼락을 맞지." 


나는 정색을 했다. 


'흐흐 다른 여자하고 바람 피웠다고 벼락을 맞으면 벌써 수백번은 맞았겠다.' 


속고 속이는 것이 세상이다. 여우 같은 마누라나 늑대 같은 남자들이라고 해서 성인군자처럼 살기를 바랄 수는 없다. 


"바람만 피워 봐라. 이걸 짤라 버릴 테니까." 


마누라가 갑자기 뒤로 손을 뻗어 내 거시기를 움켜잡았다. 나는 소스라쳐 놀라 엉덩이를 뒤로 뺐다. 마누라가 한 손으로 성이 잔뜩 난 내 거시기를 꽉 움켜잡고 있었다. 


'망할 놈의 여편네. 간 떨어 지겠네. 이거 잘라버리면 자기는 무슨 재미로 살려고...' 


나는 속으로 투덜거리며 눈을 부릅떴다. 


"아야." 


나는 부러 비명을 지르는 체 했다. 


"다른 년 한테 말뚝 꽃았다가는 알지?" 

"나야 당신 밖에 더 있어?" 


내 거짓말도 이제는 9단쯤 될 게다. 정치인만 9단이 있는 것은 아니다. 


'에구 거짓말이 이렇게 술술 나오다니...다른 년하고 그 짓 안하면 무슨 재미로 세상을 살아? IMF 한파가 몰아쳐서 살맛이 안나는 판에 여자들 자빠트리는 재미도 없다면 차라리 자살하고 말겠다...' 


나는 낮간지러운 아부를 하면서 마누라의 반바지 안으로 슬그머니 손을 밀어 넣었다. 마누라의 삼각형 속옷 위로 여자의 은밀하고 도툼한 부분이 만져졌다. 


"음 " 


마누라의 입에서 가늘게 신음이 흘러나왔다. 


'흐흐 이 여편네는 만지기만 해도 달아 오른다니까.'  


나는 마누라의 삼각형 속옷 위로 다복솔을 애무했다. 그러자 마누라가 얼굴만 나에게로 향했다. 키스를 해달라는 뜻이었다. 나는 재빨리 마누라의 큰 입에 내 입을 포갰다. 


하마처럼 큰 입이었다. 삼겹살을 먹을 때는 상추 두 장에 삼겹살 두 점, 밥 한 숟가락까지 한꺼번에 쑥 들어가는 커다란 입이 입을 맞출 때는 묘하게 딱 맞아 떨어졌다. 


"아잉..."


마누라는 벌써 눈이 몽롱하게 풀어지고 얼굴이 벌겋게 상기되어 있었다. 나는 마누라의 반바지를 밑으로 끌어내렸다. 


"옴마야!" 


마누라가 질겁을 하고 놀라는 시늉을 했다. 마누라는 다시 그릇을 헹구고 있던 참이었다. 서둘러 설거지를 끝내고 모처럼 수작 떠는 남편이라는 작자와 질펀하게 그 짓을 하려다가 내가 반바지를 끌어내리자 깜짝 놀라 엉겁결에 끌어올렸던 것이다. 나는 시껍해서 반바지를 끌어내리는 마누라의 손을 떼어내고 속옷만 걸친 마누라의 엉덩이에 내 그 거시기를 갖다댔다. 


"아잉 나 어떻게 해 " 


마누라가 허리를 꼬았다.  


"여보. 사랑해 " 


나는 마누라의 귓전에 뜨거운 입김을 불어넣었다. 


"정말?" 

"그럼." 

"아잉..." 


마누라의 목소리가 한여름 엿가락처럼 흐물흐물 해졌다. 


'그럼 좋아하네. 에이그 이 날강도 같은 도둑놈아.' 나는 내 자신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당신을 사랑해." 


입술에 침도 안바른 거짓말이라니. 


"나 벌써 젖었어잉 " 


마누라의 목소리가 떨렸다. 


"그럼 침실로 가자고 "  

"설거지는 어떻게 하구...?" 

"설거지야 이따가 하지." 

"문간방에 아무도 없나? 누가 있으면 어떻게 해?" 

"아까 나가는 것 같았어. 얼른 침실로 가자고 " 


나는 또 거짓말을 했다. 나는 우리가 한창 그 짓에 열중할 때 문간방에서 늘어져 자는 주영희가 그 소리를 들었으면 싶었다. 마누라는 그짓을 할 때 유난히 소리를 지르는데 문간방 의 주영희가 그 소리를 들으면 눈이 뒤집힐지 모를 일인 것이다. 운이 좋아 주영희가 잠에서 깨어 살그머니 문틈으로 들여다보기라도 한다면 금상첨화일 터였다. 


"알았어 " 


이럴 때는 마누라를 덥썩 안아서 침대에 눕히는 것이 영화의 한 장면 같아 그럴 듯 할 것이다. 그러나 70키로나 되는 마누라를 안았다가는 내 허리가 댕강 부러지는 것은 당연지사고 자칫했다가는 마누라의 드럼통 같은 몽뚱이에 깔려 인간 쥐포가 될 터였다. 


"사랑해 " 


나는 거듭 헛소리를 했다. 


낮간지러운 수작이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마누라가 죽어주기를 바라면서 사랑을 한다니. 비오는 날 밖에 나갔다가는 벼락맞아 죽기 십상일 터였다. 


마누라와 나는 후닥닥 옷을 벗고 침대로 기어 올라갔다. 마누라는 내가 모처럼 집에 있어서 기회만 보고 있던 참이었다. 그러나 오전 내내 미장원에 손님들이 오는 바람에 둘이서 집에서 오봇하게 보낼 시간이 없었다. 점심을 먹자 겨우 둘이 남게 되었는데 설거지나 마치고 남편을 꼬드길 참이었다. 그런 판국에 남편이라는 작자가 먼저 달려드니 이게 웬 떡이냐 싶었을 것이다. 


"에그머니!" 


마누라가 갑자기 비명을 질렀다. 


"왜 그래?" 

"자기 이거 좀 봐요 !" 

"잉?" 


나는 내 아랫도리에서 장대하게 뻗친 물건을 내려다보았다. 


그리고는 나도 모르게 깜짝 놀랐다. 세상에, 세상에 이렇게 포복졸도할 일이 생기다니. 내 아랫도리에 달린 물건이 30cm는 족히 될 정도로 커져 있었다. 


아아 그런데 이게 좋은 일인가 나쁜 일인가.  


삼국유사에 아무개 왕의 거시기가 한자 두 치가 되고, 아무개 왕의 거시기는 석자가 되어 짝을 못찾았다고 하더니 내가 그 꼴이 났다는 말인가.  


나는 아연실색했다. 


"어, 어떻게 된거지?" 


나는 놀라서 마누라를 쳐다보았다. 공연히 가슴이 철렁했다. 


"그, 글세요 " 


마누라도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다. 도대체 이게 거시기야 몽둥이야? 어쩐지 아랫도리가 전에 없이 무겁더라니. 나는 그 물건을 정신없이 내려다보았다. 


"그래도 상관은 없겠지?" 

"크다고 나쁜 게 어디 있어요?" 


마누라가 얼굴을 붉히고 더듬거리며 대꾸했다. 마누라는 오히려 커져서 좋다는 눈빛이었다. 마누라의 얼굴이 잔뜩 붉어져 있었으나 눈빛에는 색기가 철철 흐르고 있었다. 


"자로 한 번 재어 볼까? 얼마나 되는지?" 

"재어 봐요?" 


마누라의 눈빛이 번쩍였다.


토토사이트 아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에이전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원벳원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mma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캡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더블유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슈퍼스타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헤라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월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월클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랭크카지노 안전토토사이트
0 Comments
Hot

[야설] 중년의 사랑 - 1부

야설   208,078 2020.03.01
Hot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3편

야설   119,037 2020.09.22
Now

불륜 - 1부

야설   95,380 2020.03.01
Hot

엄마의 방 - 1편

야설   86,443 2020.03.01
Hot

야설, 이과장의 아내 - 단편

야설   86,115 2020.03.01
Hot

은선의 선택 - 1부

야설   83,854 2020.03.01
Hot

친구의 마누라 - 단편

야설   83,811 2020.03.01
Hot

야설, 야한소설

야설   79,179 2020.03.01
Hot

마누라 길들이기 - 1편

야설   74,628 2020.03.01
Hot

엄마의 방 - 9편

야설   71,714 2020.03.01
Hot

아내의 마사지 첫경험 상편

야설   71,036 2020.03.01
Hot

위험한 이발소 - 1편

야설   70,044 2020.03.01
Hot

나의 아내 - 1편

야설   69,796 2020.03.01
Hot

음란녀 상편

야설   66,998 2020.03.01
Hot

아내의 마사지 첫경험 하편

야설   64,253 2020.03.01
Hot

엄마의 방 - 4편

야설   63,827 2020.03.01
Hot

신혼의 노예 - 1편

야설   62,702 2020.03.01
Hot

[야설] 처가의 여인들 - 1편

야설   62,538 2021.03.24
Hot

엄마의 방 - 8편

야설   61,770 2020.03.01
Hot

승호 이야기 - 1편

야설   60,748 2020.03.01
Hot

[야설] 여직원 - 1편

야설   59,667 2020.03.01
Hot

완전한 사랑 - 1부

야설   58,802 2020.03.01
Hot

약사 아줌마 1

야설   58,409 2020.03.01
Hot

엄마의 방 - 2편

야설   57,747 2020.03.01
Hot

야유회 썰 - 1편

야설   57,579 2020.03.01
Hot

야설,미수이야기 - 1

야설   57,519 2020.03.01
Hot

불륜 - 2부

야설   57,092 2020.03.01
Hot

친구의 결혼식(상편)

야설   56,779 2020.03.01
Hot

엄마의 방 - 7편

야설   56,275 2020.03.01
Category
바나나 토토 도메인 가입코드 6060,바나나토토사이트 신규 40%,바나나먹튀 없는 무한매충 15%,바나나 페이백 5%,바나나벳 입플 5+3 10+5 50+20 100+35 200+70,바나나 스포츠 당첨 1억, 레벨업 포인트 30만,
안전토토사이트
Saki Kiyose – 2024년 디지털 사진집 키요세 시오키
유튜브
기쿠치 히메나, 요시다 야카, 신타니 마유, 아카세 아카리, 스기모토 아이리, 사이토 쿄요, ENA, 하시모토 리나, 히라세 아이리
유튜브
Yuno Ohara – 2024년 Yuno Ohara
유튜브
Ayaka Shinya – 2024년 팔로워 110만명 이상의 인플루언서 Ayaka Shinya
유튜브
토토 사이트 미슐랭 가입코드 2222,가입첫충 40%, 무한매충15%, 페이백10%,입금플러스 5+3 10+5 50+20 100+35 200+70 최대 70만 100% 지급, 모든은행 가입가능, P2P 레볼루션 홀덤 출시, 청소년 토토사이트 추천
안전토토사이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