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나의 일기 - 1편 > 야설 | 【토토사이트】토토,먹튀검증☑️안전놀이터,야설 |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맛동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707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샤오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오락실-orak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준비중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놈놈놈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셔틀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휴게소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메이저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주사위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홈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승부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기가-giga 안전토토사이트
토토-토토사이트-달팽이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폭탄 안전토토사이트

홈 > 19가이드 > 야설
야설

[야설] 나의 일기 - 1편

[야설] 나의 일기 - 1편 



 

나는 1970년 동두천 근처에서 태어났다. 이모 말로는 내 아버지가 누군지 모르겠지만 아마 그게 제일 큰놈이 내 아버지 일

거라고 웃으며 말했다. 엄마는 내가 10살 때 성병으로 돌아가셨는데 내 기억 속에 있는 엄마는 선술집에서 가슴을 드러낸 체

술을 팔고 있었고 알몸을 드러낸 체 남자 밑에 깔린 채 신음을 내뱉는 모습뿐이다.




그런 모습을 난 막대사탕을 손에 쥔 채 맛있게 빨며 재미있게 바라보며 엄마의 신음이 사탕처럼 달콤하기만 했다. 엄마는

그런 모습을 그래도 잘 안 보여주려 했는지 나는 이모 등에 업혀서 자랐고 그런 이모를 엄마, 엄마 불렀고 엄마가 핼쑥해진

모습이 되어 사람이 뜸해져서 같고 즉 병으로 그 일을 못하게 되자 이모가 엄마 대신 그런 모습을 보여주었고, 큰누나인 영숙 누나

등에 업히며 엄마, 엄마 부르며 자랐다.




그러고 보면 난 엄마가 셋인 셈이다. 엄마가 죽자 얼마 지나지 않아 이모는 미군 준위로 훈련 교관이었던 흑인을 사귀었는데

그해 선술집을 그만두고 동두천으로 이사를 했다. 새집은 여러 사람이 모여 사는 슬레이트 지붕의 집었는데 그중 방 두 개를 얻어

누나 셋과 이모의 딸인 누이와 내가 한방을 썼고 마이클과 이모가 한방을 썼는데 마이클이 집에 있을 땐 얼마나 이모의 교성

소리가 컸던지 같은 집에 사는 식구들 모두 이모를 색 순이라고 불렀다.




마이클은 나를 무척 귀여워했는데 자기 부대를 구경시켜주며 그곳에서 격투기와 전자기타를 가르쳐 주었고 막대사탕만 먹던

내게 미제 초콜릿과 땅콩, 과자 등을 가져다주어 난 무척 그를 따랐다. 또한 2년 후 미국에 들어가면 이모와 우리 가족들을

꼭 초청한다고 입버릇처럼 말해왔다. 그의 본집은 플로리다에 2층 양옥집이 있는데 그곳은 빈집이라고 했고 자기는 48살로

딸 셋을 뒀는데 전 부인이랑 뉴욕에 있다고 말했다. 나와 누이들은 그의 말을 들으며 매일 맛있는 것을 먹고 게임기도 사

준다는 말에 빨리 그날이 왔음 싶어 하며 그를 파더라 부르며 따랐다.




내 나이 12살 된 여름 무렵 그가 떠났고 금빛 가득한 꿈을 채운 채 그의 초청만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무소식이었고

13살이 되는 봄에도 편지다워지자 하나 없는 그를 기다릴 형편이 못 된 이모는 같은 집에 사는 여자들처럼 양공주가 되었고, 그해

고등학교 3학년이 되던 큰 누나인 영미 누나는 학업을 중단하고 공순이가 되었고 중학생을 졸업한 둘째 누나인 영숙이는 운수

회사를 하는 집 식순으로 들어갔고 중학생 2학년인 셋째인 영순이 누나와 초등학생 6학년인 나와 4학년이 된 누이동생 진희는 학교를 그래도 다니고 있었다.




난 그때부터 삐뚤어지기 시작했는데 학교를 다니는둥 마는 둥 하며 이모가 다니는 술집의 호객꾼 짓을 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이모가 무척 싫어했지만 주인 여자나 다른 여자들은 마냥 좋아했다. 왜냐면 며칠 지나지 않아서 내가 데려가는 손님으로

술집이 운영되었을 정도가 되었으니까……. 결국 이모도 나의 호객꾼 짓을 내버려 두었고 주인은 내게 많은 돈을 주었는데 수입이

어지간한 양공주 수입의 두 배는 되었다.




왜냐면 전에 내가 파더라 불렀던 마이클과 함께 그 부대를 출입하며 많은 군부대사람들을 사귀어두었고 특별한 날이 아니면

부대를 출입하며 격투기 연습과 전자기타도 치고 있었기 때문에 그곳의 모든 미군은 나를 좋아했다. 그들은 모두 나를

마이클 선이라 부르며 술보다는 여자를 원했는데…. 처음의 난 그냥 술집으로 데려다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일명 매춘부

골목의 몇몇 여자들과 협상해서 그곳에 데려다주었다.




그때는 동두천 여자들의 경우는 술집엔 국제결혼을 꿈꾸는 젊은 여자들이 대부분이었고 매춘부 골목엔 산전수전 다 겪은

여자들이다. 사실 섹 좋아하는 여자도 양놈 좆 특히 흑인 놈 좆 3년 받으면 자궁이 헐어 신장 다 망가져 목발로 짚고 다니게

되는데 하물며 보통 여자들이야... 그 큰 좆이 자궁에 닿으면 일 년도 못가 신장약으로 지탱해보다 결국 술집을 그만두고

매춘부 골목으로 들어가게 된다.




내가 살던 집에 진옥이 누나라고 22살인데 이모처럼 국제결혼을 꿈꾸다 배신당하고 자포자기하여 6개월 술집 생활하면서

이놈 저놈 배 태우다 결국 목발로 의지한 채 있었는데 보통 사람 한 달 월급도는 약을 사 먹게 되었다. 처음엔 같이 사는 집

식구들의 도움으로 그나마 버티고 있었는데 내가 호객꾼 생활을 하다 포주 일을 하게 된 것도 진옥이 누나 때문이었다. 하루는

진옥이 누나가 말을 했다.




"대근아... 누나에게 손님 좀 붙여줄래"


"누난 아프잖아... 괜히 그러다 죽으면 어떡해... 나 몰라..."


"부탁이야... 누나 지금 힘들어..."


"알았어... 하긴 해보겠는데 이러다 내가 식구들에게 욕먹을지 모르니까 내가 데려다준 것 비밀로 해야 해..."


"그건 걱정 마... 뭐라 할 사람 하나도 없어..."


"그렇다면 다행이구... 그래도 혹 모르니까 하루 한 명만 데려다줄 거야"


"아냐... 하루 세 번까진 가능해... 그리고 누난 돈 벌어야 하니까 그 이상도 괜찮아..."


"안돼... 딱 하루 세명이야... 그리고 누나 안 아프게 좆 작은놈이고 팁 잘 주는 놈으로 지금 당장 데려다줄게."



"고마워."




난 바로 내가 아는 백인 놈을 데려다주었고 돈을 주며 누나에게 웃어주었다.




"참.. 누나 좆 잘 빨아? 다른 누나들은 거의 입으로 해주고 만다는데 좆질 오래 당하면 누나 짝 난다구…. 누난 특히 입…. 알았지"



돈을 받은 누나가 나에게 반을 내어 주었다.




"이렇게 많이... 대근아 이건 가져가"


"아냐... 누나는 그냥... 대신 나중에 내 부탁 하나만 들어줘"


"니 부탁은 뭐든 들어줄 테니까 이건 가져가"


"됐다니까... 그러네! 자꾸 그럼 이걸로 끝이다."


"고마워... 대근아"




그 둘이 방으로 들어가자 난 호객꾼 짓을 하려고 나가려다 아픈 진옥이 누나가 걱정되어 창문이 나 있는 방 뒤로 돌아가 하는 짓을

지켜보게 되었다. 내가 보고 있을 땐 둘은 벌써 알몸이었는데 백인 놈은 누워있었고 옆모습으로 등을 위로한 채 백인 놈 위에서

보통 한국놈 좆보다는 약간 크지만 내 좆보다는 작은 좆을 입에 물고 열심히 빨고 있었다. 백인 놈은 "오우, 오우" 말하며

누나의 엉덩이 주변을 만지고 있었는데 잘 안 보였다. 얼마 지나지 않아 백인 놈이 진옥 누나의 엉덩이를 자기 얼굴로 잡아

당기고 있었다.




"오우... 굳"




백인 놈은 손으로 주변을 쓰는 것 같았고 이어 입을 들이대고 열심히 빠는 듯 했다. 난 누나가 좆빠는 것을 유심히 보면서

내 손은 내 좆을 만지고 있었는데 누나는 입술에서 좆을 빼고는 혀로 백인 놈 좆 귀두를 타원형을 그리다 다시 입에 물었다.

백인 놈은 좋은지 그때마다 보지를 빨던 것을 멈추었다.




"오우... 굳…. 굳"




난 나도 그렇게 빨려 보고 싶어 좆을 꺼내 살며시 흔들어 댔고 백인 놈은 얼마 지나지 않아 진옥 누나의 몸을 옆으로 눕히었고

순간 보지 털 무성한 곳이 잠깐 보였고 누난 그의 좆을 잡아 자기의 보지 쪽으로 이끌어 몇 번 문지르더니 집어넣고 있었다.


'저 바보, 콘돔도 안 끼고 해... 젤도 안바르고…. 등신' 나는 짜증 나 좆 흔드는 걸 멈추었고 백인 놈은 좆질을 하기 시작했다.

그의 하얀 좆이 누나의 보지에 들락거리기 시작하자 누나는 옆으로 고개를 돌린 채 침대 시트를 움켜쥔 채 신음을 낸다.



"으응…. 으응... 으응"




내가 똥 쌀 때 힘주는 소리랑 비슷했다. 백인 놈 하얀 좆이 들락거릴 때마다 사골 국물 같은 게 묻어 나오는 게 보였고 내 손은

다시 좆질을 했다.




"오우..."


"으응…. 으응…. 으응"


"탁탁탁..."


백인 놈이 멈추었을 때 난 계속 좆질을 했다. 그가 옆으로 눕자 누나의 보지가 보였는데 분홍빛 속살의 구멍에서 하얀 액체가


흘러나왔고 누난 화장지로 막으려 했고 내 좆에서 무언가 쏟아져 나와 내 좆을 보자 하얀 액체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그때가 내 첫 사정이었다. 그렇게 첫 사정을 하게 된 나는 그 후 진옥 누나에게 손님을 붙여준 후에는 그 짓 하 는 것을 훔쳐보며
손으로 좆질을 하는 습관이 생겼고 사정을 한 후에는 허전함 속에 무언가 부족함 속에 그것을 채워줄 것을 찾게 되었다.



어느 날.............

내가 호객꾼 일을 마치고 마지막으로 진옥이 누나에게 흑인 놈을 붙여주고는 훔쳐보다 들켜 보통보다 늦은 시간인 밤 1시 반쯤
이었다. 그때쯤 누나들과 누이인 진희는 깊이 잠이 들어있었는데 참고로 둘째 누나인 조영숙은 남의 집에서 먹고 자고 있었고
당시 큰누나인 양영미와 막내 누나인 조영순과 조진희와 나 네 명이 한방을 쓰고 있었고 내가 엄마라 부르는 이모인 조미라는
손님을 안 데리고 올 때엔 나나 진희를 깨워 데리고 잤다.



우리 가정사를 얘기하면 돌아가신 엄마는 조미숙이었고 누나들과 나는 배다른 엄마의 자식이었다. 그리고 막내 진희는
이모의 사생아였다. 나와 셋째 누나 역시 엄마 조미숙의 배다른 사생아였다. 큰누나만 빼놓고는 전부 배다른 사생아였다.
이렇게 사생아로 태어난 것은 당시 엄마나 이모가 무지해서라고 지금 사람들은 생각하겠지만 먹고살기가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었다. 또한 몸 파는 일을 한 것도 엄마나 이모의 처녀 시절엔 공장 일자리도 귀했고 품앗이 농사일 거리도 없어서 그저
살기 위해서 한 일이었다.



이모가 진희를 임신하게 된 것도 엄마가 성병에 걸려 선술집에 손님이 없어지게 되자 당장 먹을 거니까 없어서 동네 이웃집에
가서 쌀 한되를 얻기 위해 노인네 들하고 그 짓을 하다 임신한 것이었고 영감하고 그 짓을 하다 할머니에게 들켜 쌀은커녕
머리카락만 잔뜩 쥐어뜯기다 온 적도 한두 번이 아니었다. 한번은 엄마 생일날 미역국에 넣을 고기쪼가리 사러 갔다가 정육점
영감이 흑심을 품고 누나를 겁탈했는데 그걸 할머니에게 들켜 누나는 고발은커녕 갖은 수모만 당했고 심지어는 살림살이도
없는 집에 찾아와 남은 살림마저 난장판을 치고 간 일도 있었다.



난 그런 난장판 속에서 자랐고, 아니 그 같은 경우를 수없이 겪은 이모 아니 엄마의 눈물을 보고 자랐기에 지금도 몸을 파는
여자들을 보면 가슴이 저리기만 한다. 잠자는 위치는 거진 문 가까이는 큰 누나인 영미 누나가 셋째 누나인 영순이 누나는
안쪽에 그사이에 동생 진희 차지였고 내 자리는 문 쪽인 큰누나 옆에서 자다가 엄마가 혼자 들어올 때면 엄마와 잤었다.

그날도 큰 누나 옆에 누웠다. 러닝과 팬티차림의 난 누운 채 누나들이 잠든 것을 확인한 후 조금 전 진옥이 누나 위에서 흑인 놈의
좆질을 보다 흑인 놈에게 들켜 좆질을 하다 중단하고 들어왔기에 좆이 성나있었고 팬티를 아래로 내린 후 흑인 놈 배 위에 올라
맷돌질을 하던 진옥이 누나 보지를 생각하며 이불속에서 좆질을 하고 있었다.



'탁탁탁'

"으음... 이제 들어왔니?"



지휘를 안고 자던 큰누나가 내 옆으로 몸을 돌리며 나를 안는다는 게 그만 좆질을 하는 내 손과 좆을 만지게 되었다.



"헉"



난 무안함과 창피함을 감추려고 했다.



"몰라.. 누난 장난치고있는데…. 잠안들었었으면 미리 말하지 않고선 왜 놀라게 하고 야단이야... 깜짝 놀랐잖아"

"대근이만이 컸네... 날 엄마라 부르며 자랐는데 벌써 이렇게 컸어."

"예전에 다 컸다... 뭐."

"셋째 엄마가 그까짓 고추 좀 만졌다고 삐졌니?"

"예전이나 고추였지 지금은 아니다... 뭐"

"이.. 셋째 엄마에겐 네가 아무리 커도 고추야…. 어머 정말 어른이 됐네... 너 그럴 만도 하겠다..."



큰누나가 크기를 재는지 내 성나있는 큰 좆을 아래에서 위까지 두 번 주물럭거리다 손을 떼었다. 내가 만질 때보다 더 좋은
기분이 들었는데 참 아쉬웠다.



"누나가 만지니까 참 좋다... 누나가 계속 만져줘라"

"누나가 다 큰 동생 좆을 어떻게 만져주니?"

"지금 만진 것은... 싫으면 말고 진옥이 누나에게 만져달라러 가야지"



내가 일어서려 하자....



"못써... 그럼 고추는 커서 부인이나 엄마나 만질 수 있는 거야."

"진옥이 누나 부인 삼아버리지 뭐..."

"얘가... 정말 못 하는 소리가 없어."

"몰라.... 나 요즘 괴롭단 말이야."



큰 누나는 내가 안 됐다는 생각이 들었는가 보다.



"대근아.. 그럼 예전처럼 엄마라 부르면 만져줄게"



"누나가 어떻게 엄마야... 엄마는 이몬데? 난 기억도 없는 얘길 자꾸 꺼내고 그래…. 싫음 관둬……. 진옥이 누나도 안된다면
엄마 오면 만져달라고 할 거야... 그건 괜찮지?"



"이 큰 누나에게 엄마라고 부르는 게 정말 싫니?"



난 갑자기 눈물이 나왔고 크게 소리쳤다.



"흑흑흑…. 나도 큰누나에게 엄마라 부를 때 생각하면 죽은 엄마 생각나서 마음만 아픈데…. 흑흑…. 애들이 나보고 사생아라고
얼마나 놀렸는데……. 흑흑.. 거기에 좆대근, 좆대근 네좆 존나 크니 좆대근이게.. 흑흑 그거면 말도 안 해 네 엄마는 양공주지….

흑흑…. 좆대근이는 양공주인 제 엄마하고 빠구리한대요…. 흑흑... 그럴 때마다 난 그래 씹새야 흑... 난 내 엄마하고 빠구리한다
그리고 흑흑... 네 엄마하고도 빠구리 흑흑…. 했다 씹새야…. 말하고 존나 패줬는데... 흑흑…. 좆대근이는 거기에 엄마가
둘이래요... 소리하면 정말…. 흑흑...누나가 양공주야…? 흑흑... 난 나 애들 패기 싫거든 학교 가기도 싫어"



큰 누나는 나를 와락 껴안고는 울었다.



"흑……. 그래 우리 대근이 이 큰누나가 잘못했어…. 넌 흑흑... 큰누나의 가장 소중한 동생이야…. 왜 이렇게 마음 아프니...
흑흑…. 우리 대근이가 그런 줄도 모르고…. 공부안하고 딴짓한다고 구박만 했으니…. 엉엉... 대근과 큰누나가 잘못했어…. 엉엉"


"엉엉 어"

"흑흑흑"

"흑.... 나도 사생아에 양공주라고 얼마나 놀림 받는데... 흑흑............"



자고 있던 진희와 영순이도 슬프게 울었고 밖에도 들렸는지 "흑흑" 하는 소리가 들렸고 우리 집은 그날 눈물바다가 되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