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디자인실 이야기 - 12부



[야설] 디자인실 이야기 - 12부

[야설] 디자인실 이야기 - 12부 

a3084e3c07cb6dc9f6f5c45a98329fdb_1616398948_393.jpg
 


문이 열리열렸다.


"룸써비스 시킨적없는데....." 


남자가 문 사이로 얼굴을 내밀며 말을하자 홍기가 기다렸다는 듯 문을 박차고 들어갔다. 

우당탕거리는 소음과 함께 남자가 넘어진다. 넘어진 남자를 향해 홍기의 주먹을 날렸다.

남자는 주먹 한방에 기절을 해버리고, 홍기는 여새를 몰아 침대로 향해 성은에게로 돌진했다.

침대위에서 알몸인채 이불로만 몸을 가린 성은이는 저항 한번못하고 홍기에게 제압 당했다. 

기준은 천천히 문을 걸어잠그며 방안으로 들어왔다. 홍기는 성은의 머리를 침대에 박아두고 있었다.


"누구야~? 이러고 성할거 같아?" 

"가만있어 쌍년아. 말이 많어...." 


홍기가 성은의 머리를 쥐어박았다. 일단 성은을 묶어야만 했다.

언제 기절한 남자가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이였기 때문이였다. 

기준의 눈짓에 홍기는 방안을 살피더니 성은의 허리띠와 남자의 넥타이들로 성은을 묶었다. 

성은앞에 모습을 보이며 기준이 서 있었다. 


"헉~~실장님....." 

"왜 놀랬나? 내가 더 놀랬는걸.... 홍기야 얘들 제대로 묶을거 있냐?"

"차에가면 많죠. 이게 일인데 ㅎㅎㅎ" 

"가서 가져와라. 이년놈들 오늘 제대로 교육좀 시켜야겠다." 


홍기는 기다렸다는 듯 방을 빠져나간다. 기준이 침대 앞으로 다가와 의자를 놓고 앉았다.


"실장님 왜 이러시는거예요?" 

"왜? 왜라고 그랬니? 후후 우습군." 


팔이 뒤로 묶인채 그녀는 알몸으로 기준앞에 있다. 조금전에 한참 정사 중이었는지 보지 사이엔 분비물로 더렵혀 져 있다.

그녀의 젖가슴은 아담하다. 긴머리에 약간 가려 있는 모습이 더욱 남자를 홀릴정도다.

적당히 봉긋히 올라온 젖가슴과 굴곡진 허리라인 엉덩이는 윗라인에 비해 더욱 커서 허리가 더욱 잘록하게 보였다.

보지털은 그리 많지는 않지만 보지 전체를 덥고 있었다. 이윽고 홍기가 여러가지들을 가지고 들어온다.

기준의 지시에 홍기는 남자를 묶어버렸다. 남자를 꽁꽁 묶고는 성은이 있는 침대쪽으로 끌고왔다.

기준은 욕실에서 물을 받아 남자에게 끼 얹었다. 


"악....모야...니들 누구야?" 

"찰싹~시끄러 새꺄~" 


홍기가 남자의 머리를 한대 내리쳤다. 


"최성은씨. 일광건설 이회장님의 질녀. 맞나요?" 

"그건......." 


성은이 대답을 머뭇거린다. 


"이성기씨. 일광그룹 이회장의 장남. 맞나요?" 


남자 역시 대답을 못한다. 


"참 관계가 묘하군. 사촌끼리의 은밀한 관계라....이게 소문이라도 나면 일광은 한번에 좌초되는데....거기에 최성은씨는 

현주그룹의 기밀을 일광에 알리는 내부 스파이짓도 했고... 어때 설명 좀 해보지? 아니 변명이라고해야하나...."


기준의 질문에 두사람은 아무런 대답도 못한채 있었다. 


"노코멘트라...그건 긍정인가?" 

"......" 

"홍기야 이성기씨 좀 저기 벽쪽으로 옯겨 메 달아라.." 

"넵 형님...." 


홍기가 더 신이났다. 기준의 말에 홍기는 성기를 데려다가 벽쪽에 세워 양쪽 팔과 다리를 벽등에 묶어놓았다.

성기의 자지는 축 처진채 알몸으로 열십자로 묶여있다. 


"모하는짓이야 어서 풀어...니들이 이러고 몸이 성할거 같아." 

"새꺄. 우리걱정은 말고 니 걱정이 나해. 일광 이회장에게 지금의 니들 모습 보여지면 어떻게 될까?" 

"........" 

"최성은씨. 언제까지 안들킬거라고 생각했나? 나를 너무 물로 본거 같아." 

"제발 실장님 한번만 봐주세요? 다신 안그럴게요..." 

"한번만이라...글세 니들을 용서하기엔 너무 늦었는걸. 확실하게 교육시키지 않으면 내가 당할거 같아서말이지." 

"홍기야 내 차에가면 카메라랑 삼각대 있다 . 가져와라." 


홍기가 기준의 차 키를 가지고 나간다. 


"한참 하다 말았나보네. 성은씨 보지가 아직도 벌어져 있는거보니. 아니면 이런 상황이 더욱 흥분되나보지?" 

"실장님 제발요.....그져 눈감아 주세요 뒷일은 제가 책임질게요..." 

"이미 늦었다고 했지...... 넌 그동안 나뿐만아니라 고생하던 동료들을 배신한 년이야.... 

그런데 알고보니 사촌오빠랑 그런 관계였네." 


기준은 홍기가 가져다준 포승줄로 그녀를 다시 묶었다. 

한쪽손과 다리를 각각 묶어놓으니 성은은 수치스런 자세로 침대위에 누워있다. 

홍기가 카메라와 삼각대를 가져다가 침대 앞쪽에 거치를 시킨다. 


"홍기야. 싱싱한 여자 먹어볼래? 어디 니 대물 맛좀 이년한데 보여줘라."

"저야 고맙죠. ㅋㅋㅋ"


홍기는 신이나서 옷을 훌훌 벗어던지고는 알몸이 되었다. 알몸이 되니 그의 거대한 자지가 우뚝 서서 꿈툴된다.

홍기는 천천히 침대위에 성은에게 다가갔다. 


"이러지마세요....제발 부탁드려요.....웁..웁...." 


홍기가 성은의 입에 강제로 키스를 한다. 성은은 머리를 돌리며 그의 키스를 피했다.

하지만 손발이 묶여 있는 상태라 심한 저항을 할수 없었다.

홍기는 키스를 포기했는지 성은의 아담한 가슴으로 입술을 옮겼다.

홍기의 거친 입술이 성은의 젖꼭지를 유린하자 성은이 잠시 몸을 떤다. 

반항은 하고 있지만, 섹스의 여운이 남아 있는지 성은의 몸이 반응한다. 


"안돼 성은아. 거부해..거부하란말야...웁..웁...." 


기준이 성기에게 다가가 입을 막아버렸다. 


"넌 구경이나 해. 니가 사랑하는 여동생이 니 앞에서 다른 남자의 자지를 받아들이며 얼마나 음탕하게 좋아하는지." 


홍기는 어느새 성은의 보지를 헤집고 현란하게 혀를 놀리고 있었다. 

성은은 아직 이성이 남아 있는지 입을 꽉 물고 저항하고 있었다. 

하지만 성은의 보지는 형기의 혀 놀림에 이미 본능의 몸부림을 하고 있다. 

형기의 타액과 보지물로 보지 전체가 번들거리며 흘러내리고 있다. 

형기의 집요한 보지 애무에 서서히 성은이 본능의 모습으로 녹아내리고 있었다. 

꽉 물었던 입은 점점 벌어지며 작은 신음이 흘러나오고 있다. 


"아~~이러지마세요~~아흑.....제발 부탁~~~" 


하지만 성은은 다음말을 잊지 못하고 있다. 기준이 천천히 옷을 벗었다.

홍기의 자지 보다는 크지는 않지만, 이미 단단해져버린 자지가 음흉한 미소를 보이듯 나타난다. 

기준이 침대위에 올라타며 성은이 입으로 자지를 갔다 대었다. 

성은이 몇번을 저항했지만, 홍기의 보지 공략에 저절로 벌어지자 기준이 기다렸다는 듯 자지를 밀어넣는다. 


"웁.....웁.........." 


기준의 자지가 입에 들어왔지만, 성은은 어떤 행동도 하지않고 있다. 

기준이 엉덩이를 밀며 성은의 입속에 자지로 운동을 한다. 

팔다리가 묶인 성은은 아래에는 홍기가 그녀의 보지를 혀로 농락하고 있고, 위로는 기준의 자지를 입에 문채로 있었다. 

어쩔수 없는 상황으로 놓여져 있다. 홍기가 몸을 일으킨다. 홍기의 거대한 대물이 번들거리기 시작했다.

기다렸다는 듯 성은의 보지에 대물을 맞추며 서서히 삽입했다. 


"쩌~~~억~~" 


거대한 대물이 보지속을 밀고 들어가자 보지가 버거운지 쩍하고 소리를 낸다. 

순간 성은은 심한 고통을 느꼈는지 기준의 자지를 힘껏 물었다. 


"이런 상년. 철썩.....한번만 더 물면 죽을 줄알어...." 


성은의 눈에선 눈물이 흐른다. 하지만 보지는 홍기의 대물을 받아들이며 서서히 행복에 젖어들고 있었다.

보지가 적응을했는지 홍기의 허리 운동이 부드러워졌다, 

홍기는 보지속에 자지를 삽입한 채 거칠게 성은의 가슴에 입술을 갔다 대며 빨고 있었다. 

자지의 운동은 멈추지 않은채.... 성은이 녹는다.


커다란 자지를 보지에 맞이한 고통은 잠시고, 보지를 꽉 채워주는 느낌이 온몸을 자극시킨다.

서서히 기준의 자지에 느낌이 왔다. 그녀의 혀가 움직이고 있었다.

이성과 본능속에 싸우던 성은이 본능에 몸을 맞겨 버렸다. 

이미 그녀는 본능속에 온몸을 떨며 홍기의 자지에 적응하며 보지속에 거품을 품어 내고 있었다. 

그러면서 자신의 입속에 들어와있는 기준의 자지를 혀로 맛보고 있다. 

기준은 순간을 놓치지않고 허리운동을 했다. 


"웁...웁....보지가 꽉~~차서 ~~~터질거 같아..." 


성은이 신음하기 시작한다. 기준은 성은의 손과 발을 풀어 주었다. 그녀는 기다렸다는 듯 기준의 자지를 덥석 잡았다.

그리곤 자신의 머리를 흔들며 자지를 빨아댄다. 홍기가 성은의 다리를 들어 하늘로 향하게 했다.

연신 박아대는 대물이 그녀의 보지 속살까지 헤집어 놓는다. 


"형님 이년보지 아주 죽여요.. 보지속이 좁아서 자지를 꽉 물어주는데요...맛있네요 히히히" 

"새끼 좋아하긴..." 


홍기는 더욱신이 났다. 그녀의 보지를 들랑거리며 연신 박아댄다.


"철퍽~~철퍽~~" 


홍기의 살과 성은의 살이 부딯치며 요란한 메아리를 들려준다. 


"아흑 ~~아흑~~~나 죽어~~~" 


성은은 기준의 자지를 빼고는 몸부림 친다. 기준이 일어 난다.

홍기에게 눈짓을 주자 홍기도 그녀의 보지속에서 자지를 빼고는 누워버린다. 


"올라가서 박어." 


어느새 성은은 음란한 강아지가 되 버렸다. 

기준의 말에 홍기의 몸위로 올라가 홍기의 대물을 보지속에 박았다. 


"아흑~~이렇게~큰건 처음이야~~아흐흑~" 


기준은 성은의 등뒤에서 항문을 찾아 자지를 맞춘다. 

이미 항문과 허벅지까지 번들거리게 애액이 넘쳐서 성은의 항문은 쉽게 벌어졌다. 

기준이 성은의 항문에 자신의 자지를 문질르며 넣으려 시도한다. 


"아직 거기는 처음인데~~아흑~~~제꺼 터져요~~" 


기준이 점점 애액에 벌어지는 항문에 자지를 조준하더니 서서히 자지를 박는다. 


"아학~~아파~~빼요~~어서~~~아흐흑...." 


기준은 그녀의 반항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지를 깊숙히 쑤셔박았다. 

완벽하게 샌드위치가 되어버린 세 남녀... 홍기의 움직임이 기준의 자지에 전달된다.

워낙 대물이어서 성은은 아무 소리도 내지 못하고 홍기의 몸에 온몸을 밀착한 채 두 구멍으로 자지를 받아들이고 있었다. 

기준이 홍기의 리듬에 맞추어 자지를 움직인다. 


"하학~~나 죽어요~~~이런 건~~처음이야~~아흑~~아흑~~아항~~" 


이젠 성은이 스스로 홍기의 입술을 찾는다. 두 구멍에 자지를 박아버리더니 본능만이 몸을 지배해 버렸다.

홍기의 혀와 함께 성은이 혀를 놀리며 거세게 키스를 퍼 붓는다. 홍기는 두팔을 그녀의 등뒤로 돌려 껴 안았다.

기준도 동작을 멈추지 않은채 항문속에 자지를 움직였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