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디자인실 이야기 - 8부



[야설] 디자인실 이야기 - 8부

디자인실 이야기 - 8부 


807fff72a25f0df61140663c9f2be841_1615007130_4899.jpg
 

장모는 이내 자는척 조용히 모든 동작을 멈추었다.


"아...음탕해...이렇게 음탕 할수가 새 엄마가 다 벗고 난 머리위에서 이렇게 섹스를하고.. 아흥..너무 음탕해.. 내 모습이~~" 


정희는 이제 자신의 음탕한 모습을 확인하고 더욱 미친듯이 엉덩이를 들썩거린다. 

그녀보지물은 어느새 홍수를 이루어 허벅지 사이를 번들거리게 만들었다. 

자신의 보지장모의 머리 위에서 미친듯이 벌렁거리는 모습을 확인한 정희는 묘한 쾌감에 빠지는 듯 하다. 


"더 쎄게.....나...느끼고 싶어.....지금 이대로....이런 모습으로....싸고 싶어...어서...더..더...아~~~" 


장모도 가끔 뒤척이는 척하며 몸을 떨고 있다. 몸시 흥분한 듯 눈꺼플이 떨리고 있었다. 


"아흥.....나....터질거 같아.....아흑~~~~" 


정희가 몸을 부르르 떤다. 머리는 위아래로 흔들며 마치 발광하는 말처럼, 그녀의 보지에서 뜨거운 보지물이 흘러 떨어져 

장모의 얼굴에 묻는다.


"아...이상해....창피하고.... 그런데도 더 흥분되고.....몰라....아~~" 


자지보지에서 빼자 보지물이 툭툭 장모의 얼굴위로 떨어진다. 


"어머 새 엄마는 깊히 잠들었나봐.... 이렇게 난리 인데 자고 있네....히히..다행이지 뭐야...." 

"이리와봐.....장모 보지가 벌어졌어..." 

"어머 진짜네...혹시 안자는거 아냐....." 

"설마..... 니가 확인해봐 보지를 만져봐...." 

"엥... 어떻게 그래 그래도 엄마인데..." 


손을 번쩍 들자 정희는 체념한 듯 장모의 보지에 손을 갔다 댄다. 


"어머....젖어있네...왜 그러지...." 

"원래 여자들은 자면서도 촉촉해지잖아....별걸 신경써...이렇게 보지 만지는데도 아무 반응 없는거 보면서도..." 


장모는 잘 참고 있었다. 


"털이 많네...나하고 틀리게 생겼다....." 


정희는 이리 저리 관찰하며 신기한 듯 쳐다 보고 있었다. 


"우리 장난한번 쳐볼까?" 

"어떻게...?" 

"니가 한번 애무해봐..." 

"그걸 어떻게....아무리 그래도...그러다가 깨기라도 하면....근데 자긴 다른 여자 벗은 몸을 보는데 아무렇지도 않네..."

"술취해 자고있는데 뭐~~술취한 여자는 꼴리지도 않어...어서해봐..." 

"응.. 근데 담부턴 안할거니깐 그렇게 알어... 이번 한번분이야..." 


정희는 장모의 몸을 서서히 더듬어 가고 있었다. 

다소 생소해서 거칠기는 하지만, 성감대를 잘 골라가며 애무를하고 있다. 

여자의 몸은 여자가 잘 안다고 정희는 너무도 장모의 성감대를 구석구석 찾아 거친 터치지만 애무를 하고 있다. 


"이제 보지에 해봐 로 빨아가며... 그럼 내가 뒤에서 보지에 박아줄게.." 


정희는 고개를 끄덕거리며 천천히 장모의 보지를 찾아 혀를 갔다 대었다. 장모가 잠깐 몸을 꿈틀댄다.

정희도 처음 해보는거 치곤 상당히 몰입을 하고 있었다. 


"이거...은근히 야릇하네...내가 여자의 보지를 더군다나 새 엄마의 보지를 빨고 있다는게 너무 음탕해...." 


말을하면서도 정희는 장모의 보지를 혀로 핥아가며 애무를 해가고 있다. 

때론 보지속에 혀를 넣고 돌려가면서 서서히 젖어들고 있다.

정희의 엉덩이 쪽으로 돌아서 그녀의 보지자지를 그대로 수셔박았다. 보지는 어느새 뜨겁게 자지를 맞이 한다.


"아흥...좋아....자기 자지가 내보지를.....그리고 난...엄마의 보지를....아...너무 황홀해....." 


정희는 연신 장모의 보지를 빨아대고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자지보지속으로 삼킨다. 

음탕한 자신의 모습을 보며 더욱 뜨겁게 반응한다. 반응의 여운인지 보지속에선 울컥울컥 보지물을 내보내고 있다.


"아흑...나 너무...음탕해.....이런 내...모습.....아....그런데도 ....너무...좋아......더 거칠게....날...더렵혀줘...." 


실로 믿기질 않는 상황이다. 

온실속의 화초로만 자란 두 여자가 지금 내 앞에서 보지를 벌린 채 딸은 그 새 엄마의 보지를 빨면서.... 


"아...나....못참겠어.......좀만...좀......흑.....헉.....~!" 


정희가 그대로 무너졌다. 벌렁거리는 보지가 무너지면서 자지가 빠져 버렸다.

그녀는 그 자리에 엎어져 몸을 부르르 떨며 보지속에서 허연 거품을 뿜어내고 있다. 

순전히 자신의 보지물이 나오고 있었다.


"아...이 상황이...이해되지는...않지만 너무 좋아.......아 ..나 심장 터지는 줄 알았어.....아흥~~~" 


정희가 일어나 샤워를 하러 안방 욕실로 들어갔다. 


"나빠...나 미치는 줄 알았단 말야...." 


장모가 벌덕 일어나며 아직 발기된 정희보지물이 가득 묻어있는 내 자지를 입안으로 삼킨다. 

어찌나 거칠게 빨아되는지 순간 사정의 욕구가 밀려왔다. 


"참아...정희 재우고...." 

"아.. 못참겠어요....보지가 근질거려.....나도 넣어줘...정희 처럼....어서요...." 


장모는 다리를 치켜들며 자신의 보지를 두손으로 잔득 벌리고 있었다. 


"기다려 금방 잘 거니깐 좀만 있어...." 

"아흥....나 못참아요.. 이 보지....더욱 뜨거워졌어요...." 

"찰싹....." 


난 장모의 보지를 손바닥으로 한대 후려쳤다. 


"아흥.....~~~~" 


장모는 다리를 꼬으며 더욱 발정이 난 모양이였다. 정희가 나오는지 방안이 소란스럽다.

난 간신히 장모를 떼어내고 발기된 자지를 그대로 노출시킨 체 정희옆으로 갔다. 


"자기 못싸서 어떻해...해주고 싶은데.. 오늘 너무 힘이들었나봐...너무 피곤해...하~~~항~~~" 

"그냥 자 괜찮으니깐....다음에 우리 둘만 있을때 또 즐기면 되지...." 

"그래 미안... 자기도 씻고와...." 

"알았어....." 


정희와 가볍게 키스를하고 욕실로 들어갔다. 대충 샤워하고 나오니 정희는 골아떨어졌다.

거실로 나와 보니 가관도 아니였다. 장모는 자신의 보지를 쑤셔대며 미친듯이 발광하고 있었다.

맛을 알아버린 농염한 여체의 실체인것이다. 내가 곁에 와있는것도 모른채 장모는 자위에 열중을 하고있다.

얼굴을 한대 때리자 그제야 정신이 들은듯 장모는 내 얼굴을 쳐다본다. 


"니 방으로 가자." 

"네...." 

"기어와 네발로 개처럼....."

"네 주인님"


장모는 알몸인 채 기어서 방으로 들어왔다. 들어온 장모를 벽에 기대었다. 


"어디 발정난 년의 보지가 어떤지 확인해 볼까?" 

"아잉 몰라요....너무 뜨거워요....." 


그녀는 한쪽 다리를 들어 주었다. 털 사이에 여기 저기 그녀의 보지물로 이슬이 맺혀있었다.

난 발기된 채 그대로인 자지를 장모의 보지속으로 들이밀며 강하게 박았다. 


"아흑....하아핫.....너무....좋아...우리 주인님의 자지......그렇게 ....박아줘요....내 보지가 뜨겁게....하핫~~~" 


난 한 손으로 그녀의 다리를 잡고 최대한 보지를 벌려 그녀의 보지에 쑤셔됐다. 

이미 흥분할데로 흥분한 보지는 미끌거리는 액체로 자지를 휘감으며 보지 깊숙히 인도한다. 


"아~~더요...~~조금만....나 금방갈거 ....같아요~~~~어서~~~어서 싸 주세요...제 보지에.....아항~~~" 


순간 모든 동작이 멈추고 거센 보지의 쪼임이 자지를 덥쳤다. 

그녀는 주체할수 없는 흥분으로 내 자지를 너무도 강하게 쪼여오고 있었다. 


"아 나 쌀거 같아..." 

"싸주세요....주인님의 좆물받이 보지에....아항~~!" 


정희에게 잔득 흥분되었던 자지는 빠른 속도로 불타올라 장모의 보지속으로 나의 분신들을 분출해대고 있었다. 

장모의 보지는 한방울의 정액도 흘리지 않으려는 듯 쥐어짜 듯 자지를 쪼이며 자지를 에워싼다. 


"아학...~~~~~~" 

"아~~~~~좋아~~~!" 


둘의 몸은 천천히 바닥으로 쓰러졌다. 난 장모의 몸위에 내 몸을 의지한채 엎드려 거친 숨을 가다듬고 있었다.


"나 버리지 말아줘요...당신...아니 주인님의 자지맛에 푹빠져 버렸어요.. 가끔이라도 좋으니 부탁이예요...." 

"장모 좋았나보네... 버리지 않을거야.. 적당하게 기회를 봐서 너와 정희랑 같이 즐기게 할테니깐 좀만 기다려... 

당분간은 비밀이고..." 


"전 좋아요.. 어떤거든 주인님의 자지맛을 볼수 있다면....그리고 이젠 둘만있을때 이름을 불러주세요...그러고 싶어요..." 

"그래 소은아~~~!" 


소은이의 보지속에서 자지는 꿈틀대며 마지막 정액을 내보내었다. 하루종일 몇번의 섹스를 했는지 모를 정도다.

소은이가 주변을 정리하고 다시 방으로 돌아온 후 난 소은이와 가볍게 키스를 하고, 안방으로 들어와 정희의 곁에 누웠다. 

이제 남은 일은 정희와 함께 소은이를 공유하는 일 뿐이다. 

시작은 했으니 정희를 확실하게 길들인 후에 정식으로 소은이를 소개 할 참이다.

그 동안은 정희만 모르는 위험한 줄타기인것 이었다.




처음으로 늦잠을 잤다.

월요일이라 많이 막힐텐데 두 여자 모두 그리고 나 역시도 간밤에 광란의 섹스로 인해서 늦잠을 잤다. 

서둘러 준비를 하고 두 여자의 배웅을 받으며 회사로 향했다. 본사 로비엔 출근으로 바쁜 직원들로 분주했다.

엘리베이터앞은 그야말로 장사진이였다. 3대의 엘리베이터가 쉴세도 없이 사람들을 실어 나른다.


"어 실장님 이제 출근하세요..." 


은미가 달려와 인사를 한다. 


"응 그렇게 됐네요....모처럼 늦잠을 자서......" 

"이사하시면서 피곤하셨나보네요... 이사는 잘하셨어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