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1편

야설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1편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1편 


c05b5efae19d8d72ecf9e6a9d49ce6c5_1609395640_9019.jpg
 


"으음..."


창문의 햇살이 내 눈을 지독하게 찌르고 있었다.


"너무 많이 먹었나.."


목이 엄청나게 마르다. 나는 우선 눈부터 떠야겠다고 생각했다.

내 등뒤의 살갖의 감촉이 느껴졌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나는 주인누나의 방에 알몸으로 누워있었다.

어떻게..된거지? 나는 이것저것 섞어서 먹으면 바로 취한다. 

방바닥을 보니 역시나 빈 소주병과 발렌타인 양주병이 같이 나뒹굴고 있었다. 나는 반사적으로 등뒤를 돌아보았다.

주인누나가 나체의 모습을 한채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잘잤어?"


그녀는 내게 생긋 웃으며 물었다. 순간적으로 그녀의 몸을 훑어보았다.

농익은 몸매, 늘상 롱스커트에 감춰진 다리는 막 젖살이 빠진 20대 처럼 가늘게 뻗어 있었다. 

맙소사...뭐야 이상황은? 나는 머리를 움켜쥐고 간밤의 상황을 떠올렸다. 

조각조각 부숴진 배의 파편처럼 갈라져 있던 기억들이 이윽고 하나의 영상으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음.." 

누나와 나는 누가 먼저랄거 없이 서로의 몸을 탐닉하고 있었다. 

나는 그녀의 가디건을 풀어 헤쳤고, 롱 가디건 안에는 속옷만이 있을뿐이었다. 

누나는 키스를 하며 능숙하게 내 바지를 벗겨 내렸다. 누구보다 익숙한 애무였다.

나는 거칠게 그녀의 가디건을 벗어 던져버렸다. 

속이 훤히 비치는 그녀의 속옷에 드러난 그녀의 몸매는 30대 임을 강하게 부정하고 있었다. 


"아아.."


내 입술이 목을 타고 쓸어내려가자 그녀는 가볍게 신음성을 터트린다. 그녀의 하얀목을 깨물어버리고 싶은 충동이 들었다.

누나는 능숙하게도 내 티셔츠 까지 벗겨버리고 있었다. 그녀는 누구보다 적극적이었으며, 섹스의 순서를 잘 알고 있었다.

강소명이 아무리 섹스에 민감하고 기술이 뛰어나다해도, 그녀는 20대 초반이었다. 

애초에 30대의 노련함은 따라올수 없는 모양이다. 나는 순간적으로 내 자신이 알몸인것에 놀랐다.

게다가 내가 누나의 귓볼을 빨며 애무할때 그녀는 내 자지를 손에 쥐고 흔들기 시작했다. 

술을먹으면 발기가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그녀는 능숙한 손놀림으로 내 자지를 팽창시킨다. 


"침대로,,,"


그녀는 내 귀에 대고 뜨거운 입김을 퍼부었다.

침대까지 갈 자제력을 잃어버린 나는 거실의 커다란 쇼파에 그녀를 밀어 넘어뜨렸다. 

누나가 앉은 자세가 되다보니 자연히 누나의 눈높이에 내 자지가 우람하게 위용을 드러냈다. 

그녀는 탐욕에 젖은 눈으로 내 자지와 몸을 훑어보았다. 


"훌륭해.."


그녀는 이윽고 익숙한 몸짓으로 내 자지에 입을 가져갔다. 쪼옥..쪼옥,,,

지금까지의 애무와는 차원이 달랐다. 그녀는 마치 딱딱한 아이스크림을 먹듯이 자지를 문 상태에서도 혀를 놀리고 있었다.

그리고 강하게 빨았다 놓았다를 반복하니 나는 자연히 황홀해질 수밖에 없었다. 

나는 자지를 빨고 있는 그녀의 보지로 손을 가져갔다. 쇼파가 높은편이라 쉽게 손이 닿을 수 있었다.


누나는 내 의도를 너무 잘 알고 있는 듯 다리를 쫙 벌리고 내 손길을 환영한다.

그녀의 보지는 약간의 연륜이 있었지만, 아직은 젊은 나이라 한창때 같은 수줍음이 있었다. 

누나의 보지에 손을 가져가 정신없이 비벼대기 시작했다. 

이미 내 자지를 빨기전 나와의 키스와 애무세례로 그녀의 보지는 물을 끊임없이 뿜어대고 있었다. 


"아으음.."


그녀는 내 자지를 입에 넣지 않고 혀로만 낼름거리며 훑어주었다.

신음역시 소명보다 농익은 남자를 즐겁게 하는 신음이었다. 찌걱..찌걱..


나는 손가락을 넣어 그녀의 보지를 왕복했다.

앉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옆구리살이나 뱃살이 전혀 접히지 않는 탱탱함을 과시했다. 

가슴은 적당히 커서 만지기 딱 좋은 사이즈였다. 나는 정신없이 애무를 받으며 그녀의 보지와 가슴을 마구공략하기 시작했다.


"으음...좋아...더.."


그녀는 음탕한 말을 아끼지 않으며 이번엔 불알을 입에 물고 쪽쪽 빨아대기 시작했다.

역시 여자는 30대에 가장 성감이 발달한다는 말이 맞는거 같았다. 

그래서 내 친구들도 연상에 푹 빠져 못 나오는 녀석들이 많은것 같다. 


연상은 처음은 아니었다. 하지만 하숙집 주인이라는 이미지는 연상이라기보다 한참 웃어른으로 느껴졌던게 사실이었다.

비록 나이차는 7살 정도로 양호했지만 말이다. 


"아아앙~아앙"


그녀는 자지를 빨면서도 내 손가락이 즐거울수 있게 허리를 살짝 흔들며 기교를 부린다.


"앞으로... 몸매 드러나는 옷 입어도 될거 같아요 누나..이렇게 이쁜데.."


내 칭찬에 그녀는 더욱 흥분한 듯 자지를 빨아댄다. 나는 살짝 뒷걸음질을 쳐서 그녀의 입에서 자지를 빼내었다.

그리고는 누나의 옆에 앉았다. 눈치빠르고 노련한 그녀는 내 의도를 이미 알고 있는 듯 하다. 

나를 마주보고는 내 위에 올라타더니 내 자지를 살짝 잡고는 자신의 보지에 비벼대었다. 

내 앞에서 그녀의 유방이 출렁인다. 참을수 없어 양손으로 움켜잡고 혀로 핥기 시작했다. 

쑤욱! 하는 느낌이 들었다. 우리는 하나가 된것이다. 


"깊이 들어가네..아아앙"


그녀는 내 어깨를 손잡이 삼아 잡고는 허리를 흔들어대기 시작했다. 철썩!철썩!

이 소리는 남녀가 노련하게 궁합이 맞아야 자주 일어난다. 그녀는 테크닉이 아주 좋았다.


여기 여자들은 하나씩의 무기를 가지고 있다. 과연 명불허전이다. 그녀는 누구보다도 여성 상위에 능숙했다.

화인선의 보지맛, 승희의 애무기술과 절대적색감, 소명의 적극성, 한영의 비쥬얼 그리고 지혜의 순수함과 귀여움. 생각지도 

못한 주인누나는 테크닉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있었다.


"아아앙~아아..너무좋아..이거,..아아.."


그녀는 놀랍게도 자지 뿌리끝까지 박았다가 귀두직전까지 빼는식으로 왕복으로 방아찧기를 하고 있었다.

고도의 다리힘과 허리힘 그리고 테크닉을 요하는 기술이다. 

소명도 내 위에서 요부처럼 허리를 흔들지만, 그녀는 내 자지의 반 정도만 왕복시킬뿐이다. 

하지만 주인누나는 달랐다. 내 자지는 생전 처음 느끼는 테크닉에 적잖이 당황하고 있었다.

그녀의 이마에 땀방울이 고인다. 하긴 힘들지 않을수가 없을 것이다. 


"누나 엎드려봐요.. 내가 해줄게."


그녀는 생긋 웃으며 내 위에서 내려왔다. 그녀의 보지에서 뽑힌 내 자지는 그녀의 애액에 범벅이 되어있었다.

나는 의자를 끌어다가 그녀의 옆에 두었다. 말이 필요없었다. 

누나는 쇼파 손잡이를 잡고 엎드리고 의자에 한쪽 발을 올려놓았다. 내 의도를 다 알고 있는 노련한 여자였다.

그녀가 다리를 올리는 바람에 보지구멍이 조금 벌어지며 투명한 애액을 보여주고 있었다. 

나는 자지를 맞출 필요도 없이 그녀의 앞으로 다가가자, 자연스레 보지로 좆이 빨려 들어간다. 


"아응,,,"


나는 손을 뻗어 그녀의 젖꼭지를 꼬집으며 거센 허리운동을 시작했다. 철썩..철썩..철썩..


"아앙~아아..아...아..."


아무리 세게 박아도 부담이 없었다.

화인선이나 지혜와 할때는 조금만 힘을주면 그녀들이 매우 아파했지만, 이 30초반의 요부누나는 거칠게해도 별 부담이 없었다.

아니 오히려 그 편을 더 좋아하고 있는 듯 했다. 내 자지는 거칠게 그녀의 보지를 탐닉하고 있었다.


"아아..아...너무 좋아..하아..하아.."


그녀는 야릇한 신음성을 뿌리며 뒤로 손을 뻗어 내 엉덩이를 쓰다듬어 주었다.

별안간 그녀가 몸을 숙여 자지를 빼내더니 내 쪽으로 돌아선다. 그리고는 내 손을 잡고 쇼파옆에 벽으로 이끈다.

그녀의 알몸은 내 타액과 보짓물로 남김없이 젖어 있었다. 


"할 수 있겠어?"


벽치기를 의미하는 모양이었다.

나는 대답 대신 그녀를 안아 들었고, 그녀는 능숙하게 다리를 벌려 허리에 감고는 보지 구멍을 내 좆에 맞췄다. 

이윽고 벽을 방패삼아 박아대기 시작했다. 


"아아..아아앙..."


나는 그녀의 허벅지밑을 손으로 받쳐 거칠게 허리를 왕복시켰다. 착..착..찍..찍...

요란한 액체음이 방안에 진동한다. 


"아아아아~~아아..나 ...갈거 같아...아아아아...아앙..하앙..."


누나는 열심히 박아대는 내 얼굴을 감싸고 입술로 귀와 목에 키스를 퍼부었다.

나는 한마리 짐승처럼 그녀의 보지에 내가 가진 테크닉을 전부 몰아 넣었다. 

한번은 깊게 세번은 짧고 빠르게 하지만 좆이 빠지지는 않게, 그녀 역시 오랜만에 받아보는 자지의 기쁨에 얼굴은 환희로 

가득차 있었다.


"민혁군은...아아...어디에..싸는게 좋아..?하아.."


박히면서 그녀는 내가 절정에 가고 있는줄 눈치채고 있었다.


"입안에.."


나는 조금 힘들어져서 허리놀림이 둔해지고 있었다.


"이거 빼봐.."


나는 자지를 빼고 그녀의 몸을 놓아 주었다. 그녀의 보지에서는 약간 흰색의 애액이 나오고 있었다.

내가 보고 살짝 놀라는 표정을 짓자 그녀가 말했다. 


"난 이미 완전히 갔어.."


그녀는 이미 오르가즘을 타고 넘어간 모양이었다.

하지만 상대의 오르가즘이 아직 끝나지 않자 서비스를 위해 어디다 싸고 싶냐고 물어본 것이다. 

생각해보니 술을 많이 먹어 오래 한데다가 난 테크닉을 아끼지 않았으니, 오랜만에 하는 누나가 절정으로 쉽게 갈만도 했다.


쪼옥..쪼옥,,, 누나는 내 앞에 쪼그려 앉아 아까보다 거칠게 자지를 빨아대었다.

그녀는 손으로는 불알을 자꾸 자극하며 자지를 물고 혀를 놀렸다. 

쪼그려 앉아 있는 누나의 보지밑으로 애액이 한방울씩 떨어지고 있는게 느껴졌다. 


"아아.. 쌀것같아요."


나는 누나의 머리를 잡고는 외쳤다. 좆뿌리에서 강한 쾌감이 밀려왔고, 나는 그대로 입안에 사정했다.


"으음.."


누나는 좆을 입안 깊숙히 물고는 묵묵히 좆물을 받아내 주었다.

잠시후 누나가 물고 있던 좆을 놓았을때는 그녀의 입안에 내 좆물은 없었다. 


"맛있어..너무 오랜만이야."


놀랄 틈도 없이 그녀는 다시 입으로 내 자지를 깨끗이 닦아 주었다.


"피곤하지?"


누나는 내 머리를 쓰다듬고는 나를 잡고 침실로 이끌었다. 나는 쓰러지 듯 누워 잠에 빠져들었다.

아.... 그랬었지... 난 누나와..... 


아침에 일어나서 인지 아니면 간밤의 회상탓인지 내 자지는 또 꿋꿋하게 하늘을 바라본다.


"민혁이 늦겠네.. 얼른 아침해줄게 알았지?"


그녀는 내 앞에서 일어나 가운을 걸치고 주방으로 향했다. 가운을 입기전 그녀의 탄력있는 힙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6 [야설] 좋은 아내 - 마지막 회 야설 01.14 477
295 [야설] 좋은 아내 - 6편 야설 01.14 321
294 [야설] 좋은 아내 - 5편 야설 01.14 332
293 [야설] 좋은 아내 - 4편 야설 01.14 424
292 [야설] 좋은 아내 - 3편 야설 2020.12.31 1047
291 [야설] 좋은 아내 - 2편 야설 2020.12.31 1223
290 [야설] 좋은 아내 - 1편 야설 2020.12.31 1945
열람중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1편 야설 2020.12.31 1121
288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0편 야설 2020.12.31 876
287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9편 야설 2020.12.31 961
286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8편 야설 2020.12.31 947
285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7편 야설 2020.12.30 958
284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6편 야설 2020.12.30 1025
283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5편 야설 2020.12.30 1164
282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4편 야설 2020.12.30 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