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7편

야설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7편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7편 


c05b5efae19d8d72ecf9e6a9d49ce6c5_1609396962_5731.jpg
 



"아아.."


좆을 잡고 보지입구에 비비는 판에 지혜는 어쩔줄을 몰라했다.

처녀의 보지는 좁을수 밖에 없었다. 당연히 무턱대고 집어넣는건 쾌감을 주는게 아니라 그냥 폭행과도 같다.

나는 천천히 귀두를 비비며 진입하기 시작했다. 


"아..아파..요.."


자지가 반쯤 박히자 지혜는 얼굴을 찌푸렸다.

애액은 충분히 나왔지만, 처녀의 좁은 보지에게 내 자지는 좀 버거울지 몰랐다. 

나는 허리를 조금씩 흔들며 그녀의 가슴을 어루만졌다. 


"뜨거워요 오빠.."


지혜의 말대로 내 자지는 불기둥과 같았다. 흥분할대로 흥분한 탓이었다.

하지만 지혜의 몸이야 말로 지금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었다. 


"지혜야... 잠시 온몸에 힘을빼고.. 오빠한테 맡겨"


나는 이제 조금의 힘을 실어 움직였다.

귀두끝이 무언가에 막혀 안나가는 듯 싶더니 이제 자지가 깊숙히 박히기 시작했다. 


"꺅!"


지혜는 아픈지 비명을 질렀다.


"조금만 참으면..좋아질거야."


나는 지혜의 입술에 살짝 키스하고는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참을게요..오늘 오빠 애인이니까요.."


지혜의 말이 너무도 사랑스러웠다.

내 허리는 여느여자와 할때와는 달리 조심스레 앞뒤로 왕복하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는 강한 흡입력이 있었다.

보지가 좁은데다가 긴장감에 힘이 들어가니 내 좆은 꽉 물릴수 밖에 없었다. 

오늘은 간단한 체위만 해야겠군. 첫 경험인 여자애를 엎드리게 하고 뒷치기를 할수는 없는 노릇이다. 

게다가 하나하나 체위를 가르치는 맛도 쏠쏠할거 같았다. 지혜는 두고두고 하나씩 가르치며 계속 먹어줘야겠다.

내 조심스런 허리놀림에 지혜는 아픔이 가시고 쾌감이 오는지 입이 살짝 벌어져 있었다. 

쓰윽..쓰윽.... 내 자지는 이제 조금씩 빨라지기 시작했다.


"아..."


지혜는 이불을 꼭 쥔손으로 입을 막고 신음을 참았다.

지혜에게는 신음도 너무 부끄러운 것이란걸 나는 잘 알고 있었다. 찌걱.. 찌걱...

지혜의 보짓물 덕에 아주 야한 액체의 마찰음이 팬션방을 울린다. 

나는 지혜의 다리를 내 어깨에 걸치고는 위에서 부터 눌러 찍었다. 찰싹.... 찰싹...

지혜의 작고 귀여운 엉덩이는 내 배와 살의 마찰음을 일으켰다. 


"하아..하아.."


지혜는 뜨거운 숨을 연신 몰아쉬며 나로 인해 여자로 다시 태어나고 있었다.

나는 허리를 고정한체 하반신의 움직임 만으로 위에서 찍어내렸다. 

남자로써 상당히 피곤한 체위지만, 지혜에게는 전혀 그 수고가 아깝지 않았다. 


"너무 좋아..지혜몸이..귀여워."


나는 계속해서 지혜를 칭찬했다.

그녀는 내 칭찬에 힘을 얻은 듯 내 어깨를 잡고는 조금씩 적극적으로 변해갔다. 쓱..쓱...


이번엔 지혜와 나의 음부털이 묘한 자극적인 소리를 내었다.

나는 자지를 박은채로 지혜의 몸을 옆으로 돌려 눕히고는 나도 지혜의 옆에 누웠다. 누워서 하는 뒷치기 자세였다.

나는 지혜의 아담한 가슴을 손에 움켜쥐고는 허리를 움직였다. 쓰윽..쓰윽..


"아아아앙..."


참고있던 지혜도 신음을 뿌린다. 나는 지혜의 귓볼을 혀로 빨며 춤추 듯 그녀의 보지에 좆을 박아댔다.

벽난로의 조명도 우리를 붉게 달구고 있었다. 지혜의 몸은 처녀라는거 그 이상으로 맛이 있었다.

몸매는 귀여웠지만, 그 귀여움이 오히려 내 색욕을 더욱 자극하고 있었다. 

슥~슥~~ 지혜의 몸에서 떨림이란 이제 없었다.

그녀의 몸은 리드미컬하게 움직였다. 내가 뒤에서 박아대는 탓이었다. 


"오..오빠.."


지혜의 입이 무겁게 떨어졌다.


"기분좋아졌지? 지혜야.."

"어..어지러워요... 오빠 하아...뭔가 뜨거운게..." 


그녀의 목소리는 흥분으로 떨리고 있었다. 생애 첫 섹스 그리고 첫 절정으로 올라가는 듯 했다.

하기야 내가 그런 공을 들여 섹스를 하는데 절정으로 안가면 너무 섭섭할지도 모른다. 나는 다시 정상위를 택했다.

20분 동안의 피스톤운동은 내 자지를 흥분의 끝자락으로 몰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지혜의 다리를 팔 자로 모으고는 좁아진 보지에 박차를 가했다. 슥슥슥슥슥.

자지가 빠르게 움직이자 지혜의 입에서 그동안 참고있던 신음이 한꺼번에 발사되었다. 


"아..아아..아아...아.,."

"지혜야..나..갈것같아..아아.." 


나는 참지못하고 지혜의 보지에서 자지를 빼었다.

어찌나 흥분했는지 내 좆물은 발사 되다 싶이 지혜의 배위에 뿌려졌다. 


"어맛!"


지혜는 챙피한건지 두 눈을 가려버렸다.

나는 쓰러지듯 누우며 지혜의 배위의 정액을 닦아주었다. 그리고나서 지혜를 힘있게 안아주었다.


"잘했어 지혜야..아주 잘했어."

"정말요?" 


지혜의 표정이 기쁨으로 물들었다. 너무 귀여워서 입술을 덮치지 않을수 없었다.

긴 키스가 끝나고 지혜는 재빨리 이불로 자신의 몸을 가렸다. 


"하하.. 다봤는데 지금에 와서 뭘 가리니.."

"채.,.챙피하단 말에요," 


지혜는 또 이불을 코까지 덮더니 창밖을 바라보았다.


"눈이 너무 거세졌어요."


역시나 아직까지 대한민국 기상청은 위대하다.


"이런날씨에 산을 차로 가는건 무리야..오늘은 여기서 자고 가자."

"네.." 


섹스까지 한마당에 자고 가는게 세삼 놀랄일은 아닌모양이다.

하지만 둘다 갑자기 귀가하지 않으면 오해거리가 될만했다. 


"지혜는 주인 누나한테 전화해서 오늘 친구네서 자고간다고해."

"네... 문자넣을게요. 오빠는?" 

"나도 똑같이 연락하면 웃기잖아. 난 그냥 무단외박으로 밀고나갈래." 


지혜는 생긋 웃더니 이윽고 생각난 듯 나와 자신의 속옷을 찾아 더듬었다.

물론 나에 의해 재지되었다. 


"그 모습이 더 이뻐. 오늘은 오빠랑 껴안고 자자."

"부끄러워요.." 


나는 대답대신 지혜를 꼭 껴안았다. 지혜는 행복에 겨운 듯 내목을 조르듯 팔을 둘렀다.

침대보에는 작지만 선명한 선혈자국이 나를 자극한다. 지혜가 처녀라는 증명이었다.

마치 흰눈속에 핀 장미처럼 아름답다는 생각마져 들었다. 


"오빠 몸 멋있어요."


섹스를 한번 하고 나자 나름 지혜도 대담해진 모습이었다. 평소의 지혜같으면 하지 않을 말이였다.

나는 지혜의 가슴을 살며시 움켜쥐었다. 


"지혜 몸도 이뻐."


지혜가 눈을 감더니 내 입술에 입을 맞췄다. 나는 큰 고비를 넘긴 것처럼 온몸에 긴장감이 들었다.

엄청난 성취감이 밀려왔다. 이제 남은 것은 한영뿐이다.

나는 내 자신이 자랑스럽게 느껴지기 까지 했다. 누구도 꺾지 못했던 지혜라는 꽃을 난 꺾고야 말았다.

지혜가 내 품에 파고들었다. 나는 지혜를 안고는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


산새들의 지저귀는 소리가 어렴풋이 들린다.

밤새 내리던 눈은 거짓말처럼 뚝 그쳐 하얀 설경만을 남겨놓고 있었다. 

벽난로의 장작은 밤새 타버리고 이제 새까만 재만 남겨둔채 나름대로의 은은한 숯향을 풍기고있었다. 


"아아.."


이른 아침에 모닝발기와 함께 나는 또 지혜의 몸을 아낌없이 탐하고 있었다.

간밤에 순진했던 지혜가 아니다. 나로 인해 여자가 되었고, 그녀는 두번째 섹스는 즐기듯이 하고있었다.


"오..오빠.."


우리는 서로 마주보고 앉아 좌위로 서로의 몸을 탐닉했다. 난 지혜의 허리를 잡고 맘껏 위아래로 흔들었다.

지혜는 내 목에 팔을 감고는 어설프지만 열심히 방아를 찧으며 간간히 내 입술에 키스하기도 했다. 

나는 눈앞에서 덜렁거리는 지혜의 가슴에 키스를 퍼부었다. 

내가 한번 범했음에도 불구하고 지혜의 몸은 태고의 순백색 피부를 잃지 않은...때묻지 않은 모습이었다. 

철썩..철썩... 우리의 살결이 파도치 듯 요란한 소리를 냈다.


"아앙...아아.."


지혜는 이제 더이상 표현에 인색하지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순진하고 착한 성격이 변한건 아니겠지만, 그녀는 부끄러워하지 않고 맘껏 신음했다. 


"헉..헉.."


내 등에 땀방울이 맺혔다.


"아...난 더이상.."


자지 밑부분으로 부터 강한 자극이 왔다. 나는 잽싸게 지혜의 보지에서 애액으로 범벅된 자지를 뺐다.

지혜는 지쳤는지 그대로 누워버렸고, 자세를 바꾸는 동안 내 자지는 허연좆물을 물총쏘듯 폭발시킨다. 


"앗.."


지혜가 외마디 비명을 지르는 것도 당연했다.

워낙 세게 사정을 하다보니 누우려고 구부리는 지혜의 머리칼과 얼굴에 잔뜩 튀긴것이다. 


"힝..."


지혜는 어찌할바 모르고 울상을 지었지만, 파마머리 중간에 걸린 좆물이 너무 섹시하게 느껴졌다.

그녀는 휴지를 들고 얼굴에 좆물을 닦아냈다. 


"미안해.오빠가 조절을 못했네,"

"괜찮아요 오빠..오빠꺼니까요." 


지혜는 사랑스럽게 웃더니 몸을 수건으로 가리고는 욕실로 들어갔다.

섹스중에는 할 수없다 쳐도 절대 섹스가 끝나고 나서는 몸을 보여주지 않았다. 

그만큼 그녀는 순수하고 귀여웠다. 


"으아아~~"


나는 깊은 기지개를 펴며 푹신한 침대로 털썩 누워버렸다.

아침에 눈을 떴을때 나는 지혜와 알몸으로 엉켜있음을 알아차렸다. 

그녀의 자는 모습을 본 순간 욕정에 불타올랐고 우린 그렇게 오늘 아침부터 사랑을 나눈것이다. 

지혜도 나도 깨끗이 씻고는 옷을 입고 팬션을 나섰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6 [야설] 좋은 아내 - 마지막 회 야설 01.14 481
295 [야설] 좋은 아내 - 6편 야설 01.14 324
294 [야설] 좋은 아내 - 5편 야설 01.14 334
293 [야설] 좋은 아내 - 4편 야설 01.14 428
292 [야설] 좋은 아내 - 3편 야설 2020.12.31 1048
291 [야설] 좋은 아내 - 2편 야설 2020.12.31 1227
290 [야설] 좋은 아내 - 1편 야설 2020.12.31 1951
289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1편 야설 2020.12.31 1125
288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10편 야설 2020.12.31 877
287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9편 야설 2020.12.31 962
286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8편 야설 2020.12.31 950
열람중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7편 야설 2020.12.30 959
284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6편 야설 2020.12.30 1028
283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5편 야설 2020.12.30 1165
282 [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4편 야설 2020.12.30 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