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5편 |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h백화점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707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샤오미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오락실-orak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맛동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쇼미더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토맵-tomap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정류장-station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폭탄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셔틀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바이낸스-binance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놈놈놈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빠꿈이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주사위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굿모닝-goodmorning 안전토토사이트

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5편

나는 정화가 부담없이 신혼 부부들 처럼 행동하것이 귀여워서...정화가 뒤로가서 정화을 끌어 안아 유방을 잡고는 .. ....

" 있다가 정화랑 같이 하면 안되....."

" 엉큼해.....언니랑은 같이 샤워하지....."

" 응...정희는 내몸 구석 구석 닦아주는데...특히 고추는 제일 깨끗이 닦아줘...."

" 흥...그러면 언니 한테 닦아 달라지 왜 나한테 그래요..." 하고는 내가 잡고있던 유방을 뿌리치고는 홱 돌아선다...

" 정화 정말로 질투 나나보다....화내니까...더 이쁜데.... "


나는 정말로 정화가 화가난 것 같아....정화을 안고서..등을 다독거리며...

" 정화야...미안해....일부러 그건것은 아니야...언니와 비교 안할께....."

" 아니에요..형부..나도 모르게 그만....요즘은 자꾸 언니하고 비교가 되요...비교을 안할려고 해도 ...나도 모르게...."

" 나는 정희보다...정화가 더 이뻐...사랑스렇고....' " 형부...정말...."

" 응 정말로....근데...정화야...찌게 끓는데...


나와 정화는 오랜만에 맛있는 저녁을 먹고 ...앉아서 술을 마시다가..

" 정화야..정말로 샤워 같이 안할래..."

" 알았서요...속옷 챙겨 가지고 갈께요...형부 먼저 들어가요...."


나는 화장실로 들어가 샤워기로 틀어놓고서..정화가 올때만을 기다리는데..정화는 타올로 유방을 감싸고 들어 오는데..타올이 커서 무릅까지 가려져 있어서 정화 보지가 안보인다...


나는 정화가 가린 타올을 풀면서..샤워기로 정화몸에 뿌리면서...키스을 하자...

정화는 샬며시 눈을 감으면서..입을 벌려준다...정화의 입속에 혀을 넣자...정화는 내 혀을 받아준다....

나는 정화와 찐한 키스을 하고서 ...

" 정화야...내가 닦아 줄께..." 하고 비누로 온몸을 칠하고 ...보지에다 비누거품이 나도록 주물르자....정화는 몸을 비비 꼬면서..." 아..잉.....형부....그만해...."

" 정화야...여기는 내꺼야....다른놈들 자지는 절대 사절이야...."

" 알았써.....형부꺼야...." 하고 웃으면서..." 그럼 형부꺼는 나눠써야 되고..."

" 누구랑 나눠써...나눠쓰기는 ...."

" 나랑 언니랑.....언니는 이해하는데...다른 년들은 안되....만약에 다른년 들 한데 주면은 ..언니랑 나랑 둘이서...형부 거기 뽑아 버릴꺼야..."

" 뭐야....너.....너 독하다..." 


나는 정화몸에 비눗물을 닦아주고..정화한테 비누을 주면서 닦아달라고 하자..

정화도 내몸을 구석구석 조심스럽게 닦고는 ...물을 뿌리려하자...

" 정화야..내 자지 더 깨끗이 닦아줘...." 하자 ..정화는 내자지와 불알을 잡고는 주물럭 주물럭 거리며...만지는데...니자지는 벌써부터..빠빳하게 서기시작한다...


나는 정화을 침대에 눕히고 ...나도 정화옆에 누어서...정화의 유방을 만지면서..생각한다.. 

똑같은 침대애서 언니와 동생을 번갈아 가면서 쎅스을 하자니 기분이 묘하다.. 


나는 정화의 입술에 키스을 하고서 서서히 정화 몸에 애무을 하면서 아래로 내려와 

젖꼭지을 빨면서 살살께물자......" 아...아...아파.....살살...." 


나는 손으로 정화의보지을 부드럽게 만지면서...입술로 정화의 배와 배꼽을 천천히빨면서 아래로 내려와 보지주위을 빨면서...양손으로 허벅지을 잡고 지그시 벌리자... 정화는 다리에서 힘을 빼면서 내가 벌리는 데로 벌려준다


정화의 쩍 버러진 가랭이 사이로 내 얼굴을 파묽고 ..정화의 보지에다 키스하면서 혀로 핧트자.. ...

" 하아...형부......하지마....거긴 ...싫어...." 하면서...엉덩이을 비튼다..

" 정화을 사랑하니까...정화 보지도 사랑스러워....께물어주고 십도록....." 

" 그래도 싫은데..." 하면서 두눈을 꼭 감는다...


정화는 내가 보지을 빨자....." 하아....형부 이상해...."

" 정화야 ..좋치.....빨아주니까...." 하면서... 혀로 보지구멍을 집중적으로 빨고 핧트고...소음순을 이빨로 잘근잘근 씹자....

정화는 사랑의 보짓물을 폭포처럼 품어내며...

" 형부....아하...아하.....그만...아하......" 하면서 온몸을 비틀며 엉덩이을 들썩거리며...서서히 쾌락의 낙원으로 빠져들며...이성을 잃어가는데..." 정화야..내.자지도 빨아줄래...." 쪽...쪽...

" 응...형부.....아하...."


나는 정화의 몸에 꺼꾸로 올라타서 내자지을 정화의 입에 갖다 놓고..다시 정화의 보지을 빨자...정화도 한손으로 내 자지을 잡고..입속으로 깊이 넣고는 쭉쭉...빠는데...너무 쎄게 빨아서 자지가 얼얼 하자..

" 아..아...정화야....살살....빨어...."


나는 정화 보지구멍을 손가락을 쑤시고..,혀와 이빨로 소음순과 보지을 께물며..빨자...

" 아하...아하... 형부....나....나...죽어....아하.....형부....아하.. .."

" 정희야...형부 자지로 내 보지에다 박아주세요...해봐..."

" 아하....형부....박아줘...."


나는 자세을 고처서...정희의 배위에 올라타서...자지을 보지에다 조준하고 힘주어..쑤..욱 밀어넣차....

정화는 " 아...아...아..." 하는데 반박에 안들어가서 다시한번더 ...엉덩이을 들어 힘차게 내려 찍자...

정화는 인상을 찡그리며.." 아...아....악...." 하는데 ..내자지는 정화 보지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나는 정화의 보지속에다 힘차게 펌프질을 하자...

" 아하....아하....형부...."

" 정화야....니보지가 내자지을 꽉꽉물어....정화 보지는 내꺼야..." 퍽..퍽..." 아하....아하....형부...나도...좋아....아하..."

" 정희보지 보다 니보지가...더좋아....너무 빡빡해..." 퍽...퍽....

" 아하..아하....나도 ....형부가 ...좋아......아하...아하..."


정화는 내 자지의 좆질에 한없는 쾌락을 해매며....몸부림치는데...

나는 정화의 보지에서 자지을 빼자... 정화는 아쉬운듯 나을 처다본다...

" 정화야.. 우리 뒤로하자....."

" 어떡게..."

" 저번에 언니 하는거 봤잔아......업뜨려봐..." 하자... 정화는 정희처럼 업뜨려서..엉덩이을 바짝 처들고..머리을 침대에 박고는 ..나을 바라보면서...." 이렇게..." " 응..그러고 양손으로 엉덩이을 잡고 별려봐..."


정화는 내가 시키는 데로 엉덩이을 잡고 벌리자...국화 모양의 항문밑에..보지가 쩍 버려저있는데...조금전에 내가 박아서 보짓물로 보지 전체가 범벅이다...


나는 정화의 버러진 보지을 혀로 핧트며....보짓물을 빨자..

" 아잉...형부...더러워....." 하며 엉덩이을 흔들며....

" 빨리 해줘....응...형부...."


나는 정화의 엉덩이을 잡고 보지에다 자지을 밀어넣차...푹욱 하고 자지가 정화 보지 구멍속으로 빨려 들어가는데...

" 아...악.....형부... 너무..깊게 들어와....뱃속까지 들어오는 것같아...."

퍽..퍽...." 정화야...보지어때......뒤로 하니까...." 퍽...퍽....

" 아하...아하...형부....이런기분 ..첨이야....아하...."

" 아하...아하....형부...나...나....."

나와 정화가 부디치는 살소리 하며...정화의 교성은 온방안을 뒤흔들고...

나의 분신은 정화의 보지구멍 속으로 들어가고 싶어 날리을 치는자...

" 정화야...나.....쌀거같아....니 보지속에다 싸도 되지..." 

" 아하..아하.....응....나도...이상해....아하....아하. ..."

" 정화야...싼다....싸.......허억...." 하고 정화의 보지 구멍속 벽에다 내 분신을 때리자....정화는 몸을 부르르...떨면서....." 아하....형부....." 


정화는 내마지막 분신까지 짜서 받아 드리고는 ...침대 앞으로 쓰러지는데...나도 따라 정화의 몸위에 쓰러진다...


" 정화야....나...사랑해...."

" 형부....그럼요....근대 왜요...."

" 정화가 나을 사랑하면 빨아줘...."

" 형부꺼 하고 내꺼 하고 범벅인데..." 하고는 정화는 조금 망설이다 정성것 내자지을 빤다...


나는 정화을 꼭 글어안고 정화보지을 만지면서....

" 정희 보지보다...정화보지가...더 좋아.....언제든지...줄거지..."

" 형부 하는거 봐서..."

정화와 나는 쎅스후의 피곤함을 달래기 위하여...서로 껴안고..포근한 잠을 잔다..


아침 햇살에 눈을 떠서 옆을 보니 정화가 없길래 ..나는 어제 정화와 쎅스을 한후 알몸으로 정화와 잠을 자서... 홀딱 벗은 알몸으로 거실을 나가니...정화는 주방에서 아침식사을 준비하면서..뭐가 그리 줄거운지 콧노래까지 불러가면서...일을 하다가

나을 보고는 ...환한 미소을 지면서...상큼한 목소리로..

" 형부...잘잣써요..."

" 응 ...처제...처제도 잘잣써...."

정화는 막 잠에서 깨어나서 팽팽하고..빳빳한... 내 자지을 보면서....

" 형부...징그러워....옷 입어요...."

" 어제밤에는 좋타고 날리을 치더니..." 

" 그래도 대낮에 보니까..좀그래요..."


나는 정화의 허리을 껴안고...바지호크와 지퍼을 내리고..팬티속으로 손을 넣어..정화의 보지을 잡고...자지을 엉덩이다...비비면서..." 이래도...징그러워...."

" 아잉 ..형부..." 하면서 ..내 품에서 빠져 나가려 하자...나는 정화을 꼭잡고는 바지와 팬티을 내리려 하자...정화는 바지와 팬티을 잡고.. " 형부....안되..."

" 왜..."

" 누가 보면 어떡해...또..여기는 밖에서 다 들려....방으로가요..."

" 벗고가자...." 하고.. 바지와 팬티을 아래로 내려..벗낀다


정화는 바지와 팬티을 벗고 방으로 들어 가려하자...나는 정화을 붓잡고...

" 티도 벗고..." 하고 나는 정화의 티와 부라자을 벗기고...

" 정화야...여기 의자에다 한쪽다리 올려봐..."

" 형부 ...방으로 간대며..." 하면서...마지못해..다리을 의자에다..올려 놓는다...


나는 의자에 앉아서..정화의 허리을 잡고 .. 보지을 허리을 숙여 빨자.... 정화는 내가 보지을 잘 빨도록..다리을 벌려준다..


" 아흥....형부....아...아...." 하면서.. 내어께을 잡고...밀려오는 쾌락과 흥분을 서서히..받아 들이고있다...

" 아흥...형부....나..이제 어떡해....하아....형부 한테...길드려 지나봐....." 하면서..

보지속에서는 보짓물이 꾸역..꾸역...흘러 내리고..." 나도...니보지가...너무좋아....맨날 빨고 싶어...."

" 아...아.....형부...언니 때문에 맨날은 안되.....하..아... " 하면서..정화의 신음 소리는 더욱더..커가면서...

" 하아...형부 이제 ...해줘....하아..."


나는 정화가 자기 보지속에다 내자지을 박아 달라는 소리에...

" 정화야...팔을펴서..양손으로 의자을 잡고...엉덩이을 뒤로빼...허리펴고..."

정화는 내가 시키는 데로 하고는 ...엉덩이을 내자지앞으로...쭉빼고는 ..박아주기을 기다리고 있다...


나는 정화의 허리을 잡고...또 한손으로는 자지을잡고.. 갈라진 엉덩이을 따라 자지을 문지르다가..정화의 보지구멍 속에다...내 자지을 ..밀어넣차...

" 아...아.....하...." 


내가 보지속에다 자지을 박기위해..엉덩이와 허리을 앞으로 밀자.....

정화는 내가 엉덩이로 부터 미는 힘을 지탱하지 못하고...앞으로 밀려나가자...

" 정화야..앞으로 밀리면 안되 ...힘줘..." 하면서..나는 정화의 허리을 내쪽으로 끌어 당기고서....퍽..퍽...하면서 보지속에다 좆질을 한다..


" 아하....형부....아하....아하...." 하면서...엉덩이을 들썩거리며...나의 좆질에 박자을 마춰가며...

" 아하...아하...형부...나...좋아....아하...."

" 정화야...보지에다 힘줘봐....더..꽉곽 물게..." 퍽..퍽...

" 아하...형부...너무커서...힘이 안들어가....아하....아하..."

" 형부..아하...아하...힘주면...아퍼....아하...."

" 아하...아하...형부....조하아.....나....나....아하. ..."


정화는 완전히 쾌락으로 빠져들어가면서....신음소리는 온방안을 뒤흔들다 못해 밖에서도 들릴 정도로 커지면서..몸부림을 치며... " 아하...아하...형부....나...나...미처.....아하....." 


나는 정화의 흥분소리에 나도 절정에 다달아 흥분해가며...퍽...퍽...

" 아하...형부....나....나죽어....아하...아하...어떡해. ...아하...아하..."

" 정화야.. 나...쌀려고해...." 퍽..퍽...

" 아하...형부...해..해...아하...아하...형부의..분신을 ..받고 싶어....아하...아하..."

" 정화야...나와..싼다....으윽..."

" 형부...아....아...하...." 하면서..정화는 몸을 부르르 떨면서...의자에 머리을 기대고...가뿐숨을 몰아쉰다.


나는 정화의 보지속에서 내자지가 쪼그라지자..보지밖으로 자지을 빼자..푸우욱..

하면서 바람빠지는 소리가나면서...내좆물과...정화의 보짓물이 줄줄히 보지구멍 속에서 흘러내려...정화의 허벅지을 따고 내려간다.


정화는 뒤돌아서서..의자에 앉고는 ...자짓물과 보짓물로 번들 번들..거리는 내자지을 잡고는 ...

" 형부..죽는줄 알았써.....이런기분 처음이야...."

" 정화야..나도 좋았써....역시 니보지가... 내 자지에 맞는가봐...."


정화는 내자지을 잡은 손을 흔들면서...." 사랑스러워..." 하고는 내자지을 쪽쪽 빨면서..내자지을 깨끗히 입으로 닦아주고는 화장실로 들어간다...


나와 정희가 시골에서 올라올 시간에 마추어 정화와 해어지고서...나혼자...시간을 죽때리다..저녁때쯤 정희집에 가니 ..정희는 시골에서 올라와..정화와 둘이서....시골에서 가지고온 짐보따리을 정리하고있다...


정희는 나을 보고는 좀 망설이다가 ..." 오빠 할이야기가 있는데..."

" 무슨이야기..."

" 어제 아빠가 내려 오라고 해서 시골에 내려가니까..아빠가 무작정 선볼 남자하고 장소하고 시간을 정해놨다고 나가라고 해서 ...내가 사귀는 사람 있다고 하니까..

이번주 일요일에 대리고 내려오래요....그래서 선은 안봤서...." 

정화는 내눈치을 살피면서...내가 일요일에 자기집에 내려가기을 바라는 눈빚으로 나을 바라보면서...." 오빠 생각은 어때..."


나는 정희의 말을 듣고...정화을 보자...정화도 놀라는 듯 ...

" 언니 아빠한테...형부하고 결혼...한다고 했써...

" 응..."

정화는 정희말에 고개을 숙이고 방바닦만 손가락으로 문지르다...


나는 잠시 망설이다..." 일요일 몆시에 내려가면되..."

정희는 내가 시골 자기집에 간다는 말에...좋아하면서 들뜬 목소리로..

" 아침에...내려가면되요..."


나는 정희와 시골에 내려가서..정희 부모님에게 인사을 올리기로 정하자...

정화는 나한테..전화도 안하고 ...내가 전화하면...바쁘다고 하면서..전화을 끈는다


나는 정화의 갑작스런 태도 변화에...정화가 안스러워...나는 일찍 회사일 마치고 정화 회사로 근처로 가서...정화가 퇴근 하기을 기다렸다...정화을 무작정 내차에.. 태우고는 교외로 나가자...정화는 차안서...아무 말도 안하면서..창밖에만 바라 본다


나는 인적이 뜨문 산길 공터에 차을 세우고...

" 정화야...너...요즘 왜그래......내가 정희랑 너의 집에 간다고 한 후부터...너는 나을 피하면서..변해 버렸서...전화도 안하고...또 내가 전화하면 바쁘다고 하면서 끊고.....정화야 왜그래......"

정화는 여전히 어둑어둑한 차창밖을 바라본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