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 5부 > 야설 | 【토토사이트】토토,먹튀검증☑️안전놀이터,야설 |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h백화점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707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비키니시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오락실-orak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맛동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쇼미더벳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바이낸스-binance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홈런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셔틀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놈놈놈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주사위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마추자-machuja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기가-giga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휴게소 안전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폭탄 안전토토사이트

홈 > 19가이드 > 야설
야설

불륜 - 5부

"그럼. 홍콩 보내 주고 말고..."  


여자가 까르르 웃었다. 나는 여자의 얼굴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그리고 여자의 얼굴이 낯이 익다는 것을 알았다. 


"오, 오빠...!" 


여자의 얼굴도 창백하게 변했다. 


"은숙아!" 


은숙이었다. 은숙이의 눈에서 금세 닭똥처럼 굵은  눈물이 방울방울 굴러 떨어졌다.  나도 목이 메어왔다.  

재빨리 은숙을 으스러지게 껴안았다. 


"오빠, 내 방으로 가자." 


은숙이 눈물을 훔치며 내 손을 잡아끌었다. 


"응." 


나는 은숙을 따라 은숙의 방으로 올라갔다. 


은숙은 그날 밤 손님을 받지 않았다. 우리는 밤새도록 술을 퍼 마셨다. 은숙이가 어떻게해서 청량리 588까지 흘러

왔는지는 얘기하지 않겠다. 은숙이는 울다가 술을 마셨고, 술을 마시다가 울기도 했다. 


"오빠를 죽이고 싶어!" 

"왜?" 

"난 오빠에게 순결을 바치고 싶었단 말이야. 내가 얼마나 오빠를 사랑했는데...엉엉...!" 

"나도 너를 사랑했어!" 

"그런데 왜 나를 따먹지 않았어?" 

"여관비가 없었잖아?"  

"오빠는 등신이야! 그까짓 여관비도 마련 못해? 도둑질이라도 하면 되잖아? 내가 누구에게 순결을 바쳤는지 알아? 60 먹은 늙은 포주에게 바쳤단 말이야! 앙앙..." 


참 더러운 세상이었다. 우리는 끌어안고 목을 놓아 울었다. 나는 아침까지 술을 마시다가 은숙을 껴안고 요위에 

눕혔다. 


"싫어. 싫단 말이야." 


은숙이는 발버둥을 치며 저항했다. 


"나는 너를 갖고 싶어!" 

"난 더러운 년이야! 더러운 년이란 말이야!" 


은숙이가 앙앙대고 울음을 터뜨렸다. 


"그래도 난 네가 좋아." 


나는 울면서 은숙에게 살을 섞었다. 은숙도 몸부림치고 울면서 나를 자신의 몸속 깊이 깊이 받아들였다. 


그후 은숙은 588에서 사라졌다. 나는 은숙을 찾기위해 588을 누비고 다녔으나 끝내 은숙을 찾을 수가 없었고, 

나도 더 이상 사창가를 찾아다니지 않았다. 


그후 여러 날, 여러 해가 흘렀지만, 나는 청량리 588번지를 지날 때면 젊은날에 사랑과 육체의 열병을 앓게 한 두 

여자를 아련하게 떠올리곤 한다.


밖에는 비가 뿌리고 있었다. 여자와 내가 질퍽한 정사를 벌일때 처럼 소나기가 억수처럼 쏟아지지는 않았으나, 

빗발은 제법 굵었다. 나는 호텔의 방을 나와 엘리베이터를 타고 현관으로 내려갔다. 아무리 좋은 호텔이지만 

혼자서 잠을 잘 수는 없었다. 


'이런 데서 마누라를 재워주면 얼마나 좋아 할까...' 


나는 얼핏 그런 생각을 했다. 


나는 호텔을 나오자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한참을 걷다가 뒤를 돌아다보자 불빛이 휘황한 호텔이 육중하게 서 있었다. 


나는 우산을 가지고 오지 않았기 때문에 모범택시를 탔다. 주머니에는 돈이 넉넉했다. 나는 아침까지만 해도 돈이 

없어 쩔쩔맸으나 이제는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재벌그룹 회장 작은 마누라 라는 여자가  내 길을 열어줄것 같았다. 아내에게 미안한 일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 

아내 에게는 돈이나 잔뜩 벌어다 줄 참이었다. 한의원 원장이라는 작자의 말대로 변강금, 아니 변강쇠라는 이름 

값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생각해보면 황당하면서도 기이한 일이었다. 그러나, 세상에는 불가사의한 일이 많으므로 내가 변강쇠가 되었다고  해서 이상할 것은 없었다. 다만 지금도 믿기지 않을 뿐이었다. 


모범택시는 택시비가 만8천원이나 나왔다. 나는 2만원을 주고 잔돈을 받지 않았다. 


"어서 오세요? 일은 잘 보셨어요?" 


집으로 들어가자 마누라가 반색을 했다. 


"응. 잘 봤어. 이거 당신 써..." 


나는 백만원짜리 수표 한 장을 마누라에게 주었다. 마누라는 내가 늦게 들어왔는데도 바가지를 긁지 않고,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왠 돈예요?" 


마누라가 놀라서 물었다. 


"그런 건 묻지 말고 옷도 사 입고 맛있는 음식도 사 먹고 그래." 

"어머머!" 


마누라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었다. 


"뭘 만들고 있어?" 

"빈대떡이요. 비가 오면 당신 빈대떡 먹고 싶어 했잖아요?" 

"그랬지." 


나는 속으로 웃었다. 마누라는 생기가 넘치고 있었다. 전에는 내가 빈대떡을 먹고 싶다고 하면 돈도 못 버는 주제에 찾는 것도 많다고 면박을 주기 일쑤였었다. 


'그걸 잘 해주니까 마누라가 달라졌어...' 나는 소파에 털석 앉았다. 


"아빠 오셨어요?"  


아이들이 텔레비젼을 보고 있다가 인사를 했다. 


"그래." 


나는 아이들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다. 


"소주 한 잔 드려요?" 

"그래. 당신과 한 잔 같이 마시지..." 

"네에." 


마누라가 살랑살랑 대답을 했다. 


"오늘 엄마 이상하다." 


큰아이가 마누라의 기분이 좋은 것을 눈치 채고 고개를 갸우 뚱했다. 큰아이는 계집아이로  재수생이었다. 

둘째는 사내로 자기들 말대로라면 고딩이였다. 


"왜?" 


마누라가 질문을 했다. 


"맨날 아빠에게 바가지만 긁더니 오늘은 완전히 땡큐 땡큐야. 무슨 일 있었어요?" 

"얜, 내가 언제 아빠에게 바가지를 굵었다고 그러니?  아빠는 하늘 같은 분인데..." 

"그럼 엄마는 땅이예요?" 

"그럼 땅이고 말고." 


"언제는 엄마는 땅이라고 했더니 요즈음 땅값이 얼마나 비싼지 아느냐고 그러더니..." 

"그만해. 요것들아." 


마누라가 아이들에게 군밤을 먹였다. 기분 좋은 밤이었다. 일요일 밤에 하는 명화극장이 끝나고 아이들이 저희들 

방으로 돌아가자 우리도 불을 끄고 나란히 누웠다. 


"당신 피곤하지 않으세요?" 


마누라가 내 팔베개를 하고 누워서 물었다. 


"괜찮아." 


밖에는 빗소리가 아늑했다. 


"아까 좋았어?" 


내가 마누라에게 넌지시 물었다. 


"너무 좋았어요." 


마누라가 콧노래처럼 중얼거렸다. 나는 만족했다. 밖에는 빗소리가 아늑했고 잠이 아른아른 쏟아져 왔다. 

마누라도 옆에서 잠을 잤다.


이튿날 한의원 원장이라는 작자에게서 다시 전화가 왔다. 


나는 한의원 원장을 만나러 밖으로 나갔다. 한의원 원장이 기다리고 있는 곳은 어느 복합건물 지하다방이었는데, 

우리는 인사를 하고 커피를 마신 뒤에 5층에 있는 사무실로 올라갔다. 


나는 그 곳이 한의원 원장의 사무실인지 알았다. 간판은 '정일실업'이라고 박혀 있었다. 안으로 들어가자 책상이 

몇 개 있었고 여직원들이 있었다. 


"이리 들어오십시오." 


나는 원장의 안내로 상무이사실로 들어갔다. 


"여기가 변선생 사무실입니다." 


원장이 나에게 말했다. 


"예?" 

"여기는 오정희 여사가 경영하는 특수의약품 업체입니다. 변 선생은 책상이나 지키고 있다가 결제만 해주시면 

됩니다. 아마 오 여사가  특별히 배려를 하신 것 같습니다.  월급도 적지 않고 상여금도 600%지급됩니다. 틈틈이 

오 여사 말벗이나 되어 주시면 됩니다. 전무는 제가 맡고 있습니다만 상근은 하지 않습니다. 아시다시피 저도 한의원을 경영하고 있으니까요." 


상무이사실 옆에는 전무이사실도 있었다. 


"그럼 쉬십시오." 


한의원 원장이 밖으로 나갔다. 나는 상무이사라는 명패가 놓여있는 책상에 가서 안락의자에 앉았다. 자고 일어나

보니 유명해 져 있더라고 하더니 자고 일어나보니 자동차 정비공장 기술자 주제에 상무이사가 되어 있어서 나는 

도무지 실감이 나지 않았다. 


10분쯤 후에 노크소리가 들리고 여직원이 커피를 가지고 들어왔다. 


"처음 뵙겠어요. 전 미스강이예요." 


미스강이 커피를 내 책상에 놓고 고개를 까딱했다. 


"잘 부탁해요. 난 변강금이오." 


그러자 미스강이 입을 가리고 웃었다. 


"왜 웃지?" 

"아녜요." 


미스강이 재빨리 정색을 하고 궁둥이를  흔들며 밖으로 나갔다. 나는 이해를 할 수 없었다. 그런데 더욱 묘한 것은 

아가씨 들이 셋이나  되었는데, 그녀들 모두가 차례로 커피를 가져온다, 녹차를 가져온다, 재떨이를 비운다 어쩐다 하면서 한 번씩 내 사무실을 들락거렸고 까닭없이 입을 가리고 웃은 뒤에 마지막에는 궁둥이를 실룩거리며 나갔다. 


"웃기는 여자들이군..." 


나는 고개를 갸우뚱했다. 여자들이 아가씨들 같지 않게 가슴이며 궁둥이가 컸다. 

나는 신문을 뒤적거렸다. 상무이사라고 하지만 아직 아무 할 일도 없었다. 신문 사회면에는 퇴폐이발소 일제단속이라는 기사가 실려 있었다. 


'아직도 퇴폐이발소가 있군...' 


나는 퇴폐이발소를 생각하자 쓴웃음이 나왔다. 한때 전국의 모든 이발소에 여자 면도사들이 있고, 여자 면도사들이 안마까지 해주던 때가 있었다. 


나는 그 생각을 하자 아랫도리가 뿌듯해 왔다. 나도 퇴폐이발소에 들어가본 경험이 있었다. 물론 처음부터 퇴폐이발소라고 대놓고 그렇게 영업하는 것은 아니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